본문 바로가기

본문

[공식입장] 이청아 “'정준영 루머', 정식 수사의뢰…선처없다”

중앙일보 2019.03.15 19:28
배우 이청아. [일간스포츠]

배우 이청아. [일간스포츠]

배우 이청아(35)씨가 성관계 동영상 불법촬영·유포 혐의를 받는 가수 정준영(30)씨와 관련된 루머에 엄중히 대처하겠다고 다시 한번 선언했다.  
 
이청아 소속사 킹스엔터테인먼트는 15일 공식입장을 통해 "법률대리인인 법무법인 문무를 통해 루머 최초 작성자와 게시, 유포자, 배포자들에 관한 강도 높은 수사를 의뢰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날 이씨 측 소속사는 법률대리인을 통해 서울지방경찰청에 정식 수사를 의뢰했다.
 
소속사는 "온라인의 익명성을 빌어 근거 없는 추측으로 루머를 확대 재생산하고 배우의 이미지와 명예, 인격을 훼손한 이들을 더는 간과할 수 없다"며 "피해를 받는 많은 연예인을 위해서라도 엄중한 대처를 하는 것이 최선이라고 판단했다"고 덧붙였다. 
 
또 "어떠한 합의와 선처 없이 강력히 법적 대응 할 것이며, 앞으로도 혹시 모를 추가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최대 강경한 법적 대처로 적극적으로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소속사는 지난 13일에도 이청아와 정준영의 관계에 대해 "2013년 뮤직비디오 촬영을 함께 진행한 것 외에는 사적인 친분이 없는 관계"라고 못 박았다. 
 
지난 11일 정씨와 지인들이 단체 대화방을 통해 성관계 불법 동영상을 공유했다는 혐의가 나오며 ‘가짜 리스트’까지 등장했다. 이 때문에 애꿎은 여성 연예인들이 직접 해명해야하는 상황이 이어지고 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