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日,최선희 발언엔 "노코멘트" 한국엔 "다양한 대항조치 확실히 검토"

중앙일보 2019.03.15 16:24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이 외신과의 회견에서 “미국과의 비핵화 협상 중단을 고려중”이라고 밝혔다는 보도에 대해 일본 정부는 15일 논평을 자제하며 신중한 태도를 보였다. 
  
스가 요시히데 일본 관방장관. [연합뉴스]

스가 요시히데 일본 관방장관. [연합뉴스]

고노 다로(河野太郎)외상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관련 질문을 받고는 “코멘트할 것이 없다. 그런 이야기에 대해 일본 정부가 하나 하나 반응할 필요가 없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관방장관도 정례 브리핑에서 "일본 정부는 평소부터 (북한의 움직임 등에 대해)중대한 관심을 갖고 정보를 수집·분석하고 있지만 (북한측의 발언)하나 하나에 코멘트하는 것은 삼가하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우리나라(일본)로선 계속 북미 프로세스를 지지해나갈 생각이며, 핵과 미사일 납치 문제 등 현안들의 포괄적인 해결을 위해 관계국과 긴밀히 협조해나가겠다"고 했다.
 
지지통신 등 일본 언론들은 이날 낮 12시 30분쯤 부터 관련 외신 내용을 긴급 보도했다.    
NHK는 “지난달 말 하노이 북ㆍ미 정상회담이 사실상 결렬된 상황에서 북한이 미국에 대한 강력한 불만을 표출하며 ‘협상 중단도 마다하지 않겠다’는 강력한 자세를 나타냄으로써 판을 흔들어 보려는 의도가 있는 것 같다”고 분석했다.  
교도통신은 "미국 견제용일 가능성도 있지만, 실제로 비핵화에 역행하는 행동을 취하거나 그런 징후를 보일 경우 북·미간 긴장이 재연될 우려가 있다"고 했다. 
일본의 고노 다로 외상이 지난해 10월 이수훈 주일한국대사를 외무성으로 초치해 항의한 뒤 관련 내용을 기자들에게 설명하고 있다. [사진=지지통신 제공]

일본의 고노 다로 외상이 지난해 10월 이수훈 주일한국대사를 외무성으로 초치해 항의한 뒤 관련 내용을 기자들에게 설명하고 있다. [사진=지지통신 제공]

 
◇스가 "한국에 대항조치 확실하게 검토중"=스가 관방장관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징용재판과 관련해 일본 기업에 대한 한국내 자산 압류 움직임이 더 빨라질 경우 중재위 설치 등 법적인 절차에 앞서 한국에 대한 경제 재재 카드를 먼저 실시하겠는가'라는 질문에 "모든 선택지를 시야에 넣고 있다고 말해왔다. 하지만 구체적인 내용을 밝히는 건 손 안의 카드를 보여주는 것이기 때문에 발언을 삼가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한국에 대해) 다양한 (조치를)지금까지 확실히 검토하고 있다"고 했다.   
 
고노 외상은 "(징용 재판과 관련한)외교적 협의를 한국측에 요청했기 때문에 이것을 한국이 확실하게 받아들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도쿄=서승욱 특파원 sswook@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