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나경원 "상복 입고 긴급의총 와라"···패스트트랙 전면전

중앙일보 2019.03.15 14:59
포토사오정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운데)와 의원들이 1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긴급 의원총회에서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운데)와 의원들이 1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긴급 의원총회에서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나경원 원내대표를 비롯한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15일 오전 국회에서 자유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당이 추진하는 선거제·개혁법안의 동시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지정)을 저지하기 위한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긴급 의원총회를 열었다.  
이날 의원총회에 참석한 나 원내대표를 비롯한 의원들은 ‘패스트트랙은 의회 민주주의의 종언'이라는 의미에서 검은 상복을 입었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운데)와 정용기 정책위의장(오른쪽), 정양석 원내수석부대표, 김현아 의원이 1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긴급 의원총회에 참석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운데)와 정용기 정책위의장(오른쪽), 정양석 원내수석부대표, 김현아 의원이 1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긴급 의원총회에 참석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나 원내대표, 정용기 정책위의장, 정양석 원내수석부대표, 김현아 의원 등은 의원총회를 열기 전 ‘경제파탄 외면’, ‘좌파독재 저지’, ‘공수처 반대’ 등의 피켓을 들고 구호를 외쳤다.

 
나경원 원내대표를 비롯한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1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긴급의원총회에서 좌파독재 저지, 공수처 반대 등 현안 관련 피켓을 들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임현동 기자

나경원 원내대표를 비롯한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1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긴급의원총회에서 좌파독재 저지, 공수처 반대 등 현안 관련 피켓을 들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임현동 기자

나 원내대표는 모두발언에서 “여당은 지금 고위공직자비리수사처(공수처)법 하려고 한다”며 “ 대통령이 권력기관을 다 장악하고 그다음에 본인이 또 다른 권력기관을 만들어서 한마디로 모든 권력기관을 그 공수처를 통해서 장악하겠다는 것이다”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원내 교섭단체 대표연설 후 모든 친여 매체들은 막말 프레임을 씌우기 시작했다.”면서  “우리가 지금 주장하는 것들이 국민의 목소리를 담다 보니까 뼈를 치면 아프다고 하는 아픔을 준 거 같다”고 말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를 비롯한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1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긴급의원총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나경원 원내대표를 비롯한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1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긴급의원총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피우진 보훈처장이 “친일 독립 유공자 가려내고 좌파 사회주의 운동 독립유공자를 서훈하겠다”고 말한 것에 대해 나 원내대표는 “손혜원 의원 부친 건에서도 해방 이후 남파 공작원이고 조선 공산당 운동도 했다. 사회주의 독립 유공자 중에서 서훈을 우리가 반대하는 것 아니다”라며 “사회주의 독립 유공자가 해방 이후에 자유민주주의 정부 수립을 반대하고 체제를 부정하는 사회주의자에 대해서 인정할 수 없다. 결국은 체제를 부정한 쪽에 면죄부를 주려는 것이다”라며 비판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를 비롯한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1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긴급의원총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나경원 원내대표를 비롯한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1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긴급의원총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정종섭 의원이 1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긴급의원총회에서 나경원 원내대표 모두발언 때 피켓을 들고 있다.  임현동 기자

정종섭 의원이 1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긴급의원총회에서 나경원 원내대표 모두발언 때 피켓을 들고 있다. 임현동 기자

 
황교안 대표는 경남 창원시에서 열리는 3·15의거 기념식에 참석해 의원총회엔 참석하지 않았다.

 
임현동 기자  

포토사오정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