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속보] 靑 “정부, 어떠한 상황에서도 북미협상 재개 위해 노력할 것”

중앙일보 2019.03.15 14:58
지난달 28일 베트남 하노이 메트로폴 호텔에서 열린 2차 북·미 정상회담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왼쪽)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단독회담을 마친 뒤 잠시 산책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지난달 28일 베트남 하노이 메트로폴 호텔에서 열린 2차 북·미 정상회담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왼쪽)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단독회담을 마친 뒤 잠시 산책하고 있다. [AP=연합뉴스]

청와대는 15일 북한 측이 미국과 비핵화 협상을 중단하는 것을 고려하고 있다고 밝힌 것과 관련해 어떠한 상황에서도 북미간 협상 재개를 위해 노력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윤도한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오후 “어떠한 상황에서도 우리 정부는 북미 협상 재개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에 앞서 한정우 청와대 부대변인도 이날 기자들에게 문자메시지를 보내 “최선희 부상의 발언만으로 현 상황을 판단할 수 없다”며 “상황을 면밀하게 주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최선희 북한 외무성 부상은 이날 평양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우리는 미국의 요구에 어떤 형태로든 양보할 의사가 없다”는 뜻을 밝혔다고 러시아 타스통신이 보도했다. 최 부상은 또 “우리는(북한은) 어떤 형태로든 미국의 요구에 굴복하거나, 이런 식의 협상에 나설 의사가 없다”고 밝혔다.
 
이어 “미국은 자신들의 정치적 이익을 추구하느라 바빠서 성과를 낼 진정한 의도가 없었다”며 회담 결렬을 미국 탓으로 돌렸다. 그러면서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과 존 볼턴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적대감과 불신을 조성해 북미 최고 지도자 간 협상을 위한 건설적인 노력을 방해했고, 그 결과 정상회담은 별다른 성과 없이 끝났다”고 비판했다.
 
아울러 최 부상은 “미국은 지난달 하노이 정상회담에서 황금 같은 기회를 날렸다”면서 “북한은 미국과의 협상을 이어갈지, 미사일 발사 중단을 유지할지 등을 곧 결정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