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청문회 없이 임명된 조해주 “文캠프 활동한 사실 없다”

중앙일보 2019.03.15 13:03
조해주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위원이 15일 서울 여의도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의원들의 질의를 경청하고 있다. [뉴스1]

조해주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위원이 15일 서울 여의도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의원들의 질의를 경청하고 있다. [뉴스1]

조해주 중앙선거관리위원회 상임위원이 15일 선관위 업무보고차 국회 상임위원회에 처음 출석해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의 선거캠프에서 공명선거 특보로 임명된 사실이 없다고 밝혔다.  
 
권은희 바른미래당 의원은 이날 국회 행정안전위 전체회의에서 조 상임위원이 민주당 19대 대통령 백서에 ‘공명선거 특보’라고 언급된 점을 거론하며 “그야말로 후보자와의 근거리 인사”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조 상임위원에게 “문재인 (대선) 캠프에서 선거 지원 활동을 한 사실이 있냐”라고 물었다. 이에 조 상임위원은 이같은 사실이 “없다”고 답했다.
 
이어 권 의원은 “조 위원은 사위를 시켜서 나무위키에 오른 자신의 활동 이력을 삭제하도록 했다”며 “자신이 문재인 캠프에서 활동하지 않았다면 그 조해주가 자신인지 어떻게 알았느냐”고 재자 물었다. 또 “민주당으로부터 문재인 후보의 공명선거특보로 임명된 적 없다는 사실관계확인서를 미리 발급받아 놓고 나중에 언론 보도가 나오니 선관위를 통해 확인서를 뿌렸다”며 전후 사정이 미심쩍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이에 조 상임위원은 “검증하신 분이 인터넷에서 봤다고 하니 삭제한 것”이고 “사위가 마침 저녁을 먹으러 왔길래 (허위 사실이기 때문에) 제가 삭제해달라고 부탁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박완수 자유한국당 의원도 “조해주 상임위원이 청문회를 안 거치고 오신 것, 가장 공정해야 할 선거관리 업무를 수행해야 할 곳에 임명된 것에 대해 유감”이라고 언급했다.
 
앞서 조 상임위원은 2017년 대선 당시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의 선거캠프에서 활동했다는 의혹을 받았다.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 등 야당은 조 상임위원을 정치적 편향 인사로 규정, 인사청문회 개최를 거부했다.
 
이에 청와대는 지난 1월 24일 조 위원의 임명을 강행했고 조 상임위원은 국회에서 청문보고서가 채택되지 않은 채 임명된 첫 선관위원이 됐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