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김학의 피해자측 "총칼협박·성접대, 알고도 묵인했다"

중앙일보 2019.03.15 12:03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중앙포토]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 [중앙포토]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성접대 의혹 관련해 피해자 측이 "검찰 과거사위 활동 2주 남겨놓고 지금 소환된다는 게 아쉽다"는 심정을 고백했다. 피해자 측 최선혜 한국여성의전화 여성인권담당소장은 15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의 인터뷰에서 "(김 전 차관이) 실제 출석할까 기대가 크지는 않다"며 "지금까지 검찰 조사했을 때도 가해자 조사를 제대로 안했고 전에도 가해자 조사 요청했을 때 서면으로 제출한 것으로 안다"고 설명했다.
 
최 소장은 "경험하지 못한 사람들은 상상하기 어려울 만큼의 폭력들이 자행되고 있었다"며 "감금, 폭행, 총칼을 들이댄 어떤 협박. 그런 것들이 (피해) 과정에 있었다"고도 주장했다. 진행자가 "총칼을 들이댔나"고 묻자 "김학의 전 차관이 총칼을 들이대지는 않았지만 그런 과정들을 다 알고 있으면서도 피해자를 모른 척하고 외면했다"고 덧붙였다. 최 소장은 "총칼을 들이댄 사람은 성접대 로비를 시도한 윤중천 건설업자냐. 김 전 차관도 그런 사실까지 다 알고 있었나"라는 질문에 "다 알고 있던 사실"이라고만 답했다.
 
또, "검사가 있는 자리에서 약물을 먹고 성폭력 피해를 당하는 일이 있었다. 그런 피해들이 오래 누적됐다"고 호소하며 "10년 정도 국가나 검찰에 이 문제를 제대로 해결했으면 좋겠다고 호소하고 다니는 과정들이 쉽지 않았고, '정말 계란으로 바위를 치는구나' 이런 경험들을 하면서 (피해자가) 가해자들에 대한 두려움이 더 많이 커진 것 같다"고 했다.
 
최 소장은 또 "진술을 뒷받침 할 수 증거들도 다 검찰에 제출했는데 검찰은 계속 다른 증거만 요구하고 핑계를 댔다"며 "결국 이 사건이 자꾸 묻히는 모습을 보고 아무리 호소하고 언론에 이야기해도 검찰에 증거를 가져가도 해결이 안된다는 경험을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별장 성접대 영상만 우리가 모르는 게 11개 더 있다'는 보도에 대해서는 "영상 관련해서도 피해자가 '윤중천의 조카가 영상을 가지고 있다'고 진술해서 그 영상들에 대한 조사가 다 이뤄진 것으로 알고 있다"며 "저도 경찰 조사 때 윤중천 조카가 컴퓨터 파일로 동영상을 많이 갖고 있다고 진술했는데 그 컴퓨터 파일 복원을 못했다고 들었다"고 했다.
 
피해자 측은 김학의 전 차관이 직접 찍은 동영상도 있지만 압수수색을 하지 않으면 확인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최 소장은 "과거사위원회 활동이 2주밖에 남지 않았는데 '당시 청와대의 정치적 외압이 있었다', '증거가 누락됐다'는 의혹들이 불거져 나오고 있다"며 "과연 2주 안에 어떤 결과로 나올 것인가 생각했을 때 저희는 불가능할 거라는 생각이 든다"며 조사기간을 연장해 달라고 주장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