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버닝썬 유씨 "'경찰총장'은 총경급"···당시 강남서장 "유씨 모른다"

중앙일보 2019.03.15 11:06
가수 승리와 함께 카카오톡 단체 대화방에 참여하며 성매매를 알선했다는 의혹을 받는 유리홀딩스 대표 유모(왼쪽)씨가 15일 오전 서울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에서 피의자 신분 조사를 마친 후 귀가하고 있다. [뉴스1]

가수 승리와 함께 카카오톡 단체 대화방에 참여하며 성매매를 알선했다는 의혹을 받는 유리홀딩스 대표 유모(왼쪽)씨가 15일 오전 서울 서울 종로구 서울지방경찰청에서 피의자 신분 조사를 마친 후 귀가하고 있다. [뉴스1]

 
‘승리‧정준영 단톡방’ 대화를 수사 중인 경찰이 당시 언급된 ‘경찰총장’이 총경급 인사라는 진술을 확보했다.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대는 14일 불법 동영상 촬영 및 유포 혐의 피의자로 전 빅뱅 멤버 승리(29‧이승현)와 가수 정준영(30)을 불러 밤샘 조사했다. 불법 동영상이 오간 카카오톡 단체 채팅방에 있던 유리홀딩스 대표 유모씨와, 2016년 ‘유00 형이 경찰총장과 대화하는 걸 봤는데 대단하더라’는 글을 쓴 것으로 알려진 김모씨도 밤새 조사를 받았다.
 
“‘경찰총장’은 총경급” 실체 확인…수사 속도 내나
이날 조사에서 경찰은 정씨 등을 상대로 불법 동영상 촬영 혐의에 대해 집중적으로 조사하는 한편 불법 유흥업소 신고를 무마해주고, FT아일랜드 멤버 최종훈의 음주운전 사건이 알려지지 않도록 뒤를 봐준 의혹이 제기된 ‘경찰총장’의 실체를 캐물었다. 유씨 등은 “‘경찰총장’은 총경급 인사”라고 진술했다고 한다.  
 
경찰 계급 중 ‘총경’은 일선 경찰서장이나 지방경찰청 과장 급이다. 1년에 100명 정도만 총경으로 승진해 ‘경찰 고위직의 첫 관문’으로 여겨진다.  
 
버닝썬 사건이 강남경찰서와의 유착 의혹으로 퍼진 상태여서 당시 총경급은 강남서장이 아니냐는 의혹이 나오고 있다. 이에 대해 당시 강남서장은 중앙일보 통화에서 “승리와 정준영 모두 TV로 본 게 전부인데다, 유씨는 누군지도 모르고 처음 듣는 이름”이라며 “강남서장으로 근무할 당시 누구의 편의를 봐준다거나 한 일은 전혀 기억에 없다”고 반박했다.
 
[포토]승리, '흔들리는 동공'

[포토]승리, '흔들리는 동공'

한편 승리의 실소유 의혹을 받고 있는 클럽 ‘버닝썬’의 성매매‧마약 등 불법행위에 대한 조사와 ‘경찰 유착’ 혐의를 동시에 조사 중인 광수대는 14일 승리‧정준영씨의 휴대전화를 모두 임의제출 받았다. 2016년 ‘불법 동영상 촬영’ 혐의로 수사를 받던 정준영의 증거인멸 의혹과 관련해서도 해당 휴대전화 수리업체를 압수수색해 자료를 분석하고 있다.
 
경찰은 클럽과의 유착 의혹을 조기에 규명해 발표해야 수사의 동력을 유지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국민권익위가 검찰에 수사를 의뢰하고, 검찰이 자체 수사를 검토하는 분위기를 위기로 느끼는 상황이다.
 
이밖에 15일 서울중앙지법에서는 강남 클럽으로부터 돈을 받아 경찰에 로비했다는 혐의(알선수재)를 받고 있는 전직 경찰 강모씨의 영장실질심사가 열린다. 경찰 관계자는 “영장 발부에 대해 확신은 할 수 없지만, 최선을 다해 준비했다”고 전했다.
 
김정연 기자 kim.jeongyeon@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