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안락사 논란' 케어 박소연 대표 15시간 조사…혐의 전면 부인

중앙일보 2019.03.15 09:11
  
동물 안락사 논란을 빚은 동물권단체 '케어' 박소연 대표가 14일 오전 서울 종로경찰서에서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뉴스1]

동물 안락사 논란을 빚은 동물권단체 '케어' 박소연 대표가 14일 오전 서울 종로경찰서에서 피의자 신분으로 출석,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뉴스1]

구조동물 안락사 논란을 빚은 동물권단체 '케어' 박소연 대표가 15시간이 넘는 경찰 조사를 받은 뒤 15일 새벽 1시 30분 귀가했다.
 
서울 종로경찰서는 전날 오전 10시쯤 동물보호법 위반 등 혐의로 고발된 박 대표를 불러 조사한 뒤 집으로 돌려보냈다.
 
경찰은 박 대표를 상대로 보호소의 동물들을 적절한 절차에 따라 안락사시켰는지, 안락사 사실을 숨기고 후원금을 받은 데 후원자들을 기망할 의도가 있었는지를 캐물었다. 또 단체 후원금을 사적 목적으로 빼돌려 쓴 사실이 있는지도 조사했다.
 
박 대표는 자신의 혐의를 전면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박 대표의 진술 내용을 면밀히 분석하는 한편 그를 한 차례 더 소환 조사할 방침이다.
  
박 대표는 보호소 공간이 부족하다는 이유 등으로 구조한 동물을 무분별하게 안락사한 혐의를 받는다. 안락사 사실을 숨긴 채 후원금을 모으고 후원금을 목적 외로 사용한 혐의도 받는다.
 
앞서 케어의 내부고발자는 박 대표의 지시로 케어 보호소에서 2015년부터 지난해까지 동물 250여 마리가 안락사됐다고 주장했다.
 
다른 동물보호 단체들은 박 대표를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사기, 업무상 횡령, 동물보호법 위반 혐의로 수사해달라는 취지의 고발장을 서울중앙지검에 제출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