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부, 시리아와 그 주변국에 1200만불 규모 인도적 지원 계획

중앙일보 2019.03.15 09:01
시리아-터키 국경 근교 임시 캠프서 살고 있는 이드리브 난민들. [EPA=연합뉴스]

시리아-터키 국경 근교 임시 캠프서 살고 있는 이드리브 난민들. [EPA=연합뉴스]

 
정부가 내전 상황이 계속되고 있는 시리아와 주변국에 올해 1200만 달러(약 136억3200만원) 규모의 인도적 지원을 한다.
 
15일 외교부는 강정식 외교부 다자외교조정관을 수석대표로 하는 한국 정부 대표단이 14일(현지시각) 벨기에 브뤼셀에서 열린 ‘시리아 및 주변 지역의 미래를 지원하기 위한 제3차 브뤼셀회의’에서 시리아 및 그 주변국에 대한 인도적 지원 계획을 발표했다고 전했다.
 
앞서 정부는 2011년 내전이 발발한 시리아와 시리아 난민을 수용하고 있는 터키, 요르단, 레바논 등 주변국에 지금까지 총 6300만 달러(약 715억6800만원) 이상의 지원을 해왔다.
 
내전 발발 이후 올해로 9년째 계속되고 있는 시리아 사태는 유엔 인도지원조정실(OCHA)이 지정한 ‘가장 심각한 인도적 위기’의 하나다. 이 때문에 유엔을 비롯한 국제사회는 2013년부터 시리아 사태 지원을 위한 국제회의를 매년 개최하고 있다.
 
마크 로우 콕 유엔 인도지원조정실(OCHA) 사무차장은 이번 회의에서 “현재 시리아 사태로 인도적 지원이 필요한 인구가 1170만명”이라며 “대다수인 취약계층인 여성과 아동의 지원을 위해 총 33억 달러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외교부는 “국제사회의 책임 있는 일원으로서 전 세계적인 인도적 위기 상황의 해결에 동참해 나가는 것은 우리 정부의 확고한 방침”이라며 “시리아 사태는 물론 예멘, 이라크 등 중동 지역의 여타 인도적 위기에 대해서도 지원을 지속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번 회의에는 페데리카 모게리니 EU 외교안보정책 고위대표, 예이르 페데르센 유엔 시리아 특사를 비롯하여 57개 국가, 23개 국제ㆍ지역기구가 참석했다. 이날 시리아 및 주변국에 대해 올해 70억 달러(약 7조9520억원), 2020년과 그 이후로는 총 23억 7,000만 달러(2조6923억원) 규모의 기여 공약을 확보하는 성과를 거두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