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연철 내정, 미국과 관계없이 한반도 정세 밀겠다는 것”

중앙일보 2019.03.15 00:06 종합 12면 지면보기
문정인. [뉴시스]

문정인. [뉴시스]

문정인 대통령 통일외교안보특보가 13일 김연철 통일부 장관 후보자 지명과 관련, “김 장관 내정은 미국과 관계없이 한반도 정세를 밀고 가겠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문정인 특보 ‘하노이 이후’ 강연
“문 대통령, 소신 있게 할 사람 뽑아”
대통령 순방 중 서훈 비공개 방미
CIA 국장 등 만나 북핵문제 공유

문 특보의 이 같은 발언은 이날 춘천시와 강원대가 마련한 남북교류협력아카데미 입학식에서 ‘하노이 북·미 정상회담 이후 한반도 정세’라는 제목의 강연을 하는 와중에 나왔다.  
 
강원도민일보에 따르면 문 특보는 이 자리에서 강원도 동해 출신인 김 후보자의 발탁 배경에 대해 “문 대통령은 지역 정서(배려) 때문에 임명한 것이 아니라 신한반도 체제, 평화 프로세스를 소신 있게 할 사람을 뽑은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김연철 장관(내정자)은 그동안 본인 주장대로 해 나갈 것”이라며 “한국 사회의 보수·진보의 분란이 있는데 설득을 잘 해야 한다. 우리가 합쳐진 모습을 보이면 미국도 어쩌지 못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그래픽=김영옥 기자 yesok@joongang.co.kr]

관련기사
26일 인사청문회를 앞둔 김 후보자는 과거 발언으로 현재 논란의 한복판에 있다. 2011년 한 언론 인터뷰에서 “남북 관계가 파탄 난 것은 금강산 관광객 피격이나 천안함·연평도 사건 때문이 아니라 이명박 대통령의 10·4 선언 불이행으로 남북 간 신뢰가 약화되면서”라고 했다. 또 2015년엔 대담집에서 “5·24 조치를 해제할 때 반드시 천안함 사건과 연계해야 하나.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다”고 했다. 이에 야당은 “북한에 치우친 사고를 가진 편향적 인물”이라며 후보 철회를 강하게 요구하고 있다.  
 
문 특보는 이날 강연에서 2차 북·미 정상회담 결렬과 관련, “북한이 처음으로 원하는 것을 가장 구체적으로 설명했고, 미국도 빅딜을 아주 구체화했다. 각론을 구체적으로 제시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협상이 무산되니깐 가장 좋아한 게 일본이었다”며 “워싱턴 싱크탱크는 일본에 가깝더라. 강경파, 빅딜 주장론자들이다. 일본 변수도 (회담 결렬에) 작용하지 않았나 싶다”고 말했다.
 
금강산 관광에 대해 문 특보는 “북한의 비핵화와 무관하게 얼마든지 가능하다. 금강산 관광은 핵·미사일과 관계가 없다. 관광객 개별이 내는 것은 현금다발이 아니다”며 “유엔제재 조치에 해당하지 않기 때문에 운용의 묘를 구하고 미국을 설득하면 가능하다”고 말했다.  
 
◆서훈·정의용 미·중 방문=문재인 대통령이 아세안 3국 순방에 나선 동안 서훈 국가정보원장과 정의용 청와대 안보실장이 미국과 중국을 각각 방문해 지난달 결렬된 북·미 정상회담 이후 상황을 공유했다.  외교 소식통은 14일 “지난 주말 정 실장은 중국을 방문했고, 비슷한 시기 서 원장이 미국을 비공개로 방문해 CIA 국장을 비롯한 정부 관계자를 만난 것으로 안다”며 “한반도 상황에 대한 주변국과 다각적인 의견 교환을 했을 것”이라고 전했다. 일각에서 안보 핵심 인사의 미·중 동시 방문과 관련해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 체계에 대한 논의가 함께 이뤄졌다는 관측도 나왔다.  
 
강태화·유성운 기자 pirat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