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우리경제 희망찾기] 협력회사에 금융 및 기술 지원 등 상생경영 활동 전개

중앙일보 2019.03.15 00:03 부동산 및 광고특집 3면 지면보기
GS그룹
GS는 협력회사에 대한 상호존중과 배려의 정신을 바탕으로 상생경영 활동을 전개한다. 그동안 계열사별로 ▶협력회사의 원활한 자금흐름을 위한 금융 지원 확대 및 지급 조건 개선 ▶협력회사의 지속가능한 경쟁력 확보를 위한 기술 및 상품 공동개발, 교육 및 훈련 지원 ▶협력회사와의 상생 협력 및 공정거래 등을 위한 협의회 구성·운영 등을 통해 동반성장을 추구해왔다. 
GS칼텍스 직원과 협력업체 직원이 함께 생산시설을 점검하고 있다. GS는 공생발전협의회를 통해 계열 사별 협력회사 동반성장 프로그램 추진 실적을 점검하고 상생 협력을 실천해왔다. [사진 GS그룹]

GS칼텍스 직원과 협력업체 직원이 함께 생산시설을 점검하고 있다. GS는 공생발전협의회를 통해 계열 사별 협력회사 동반성장 프로그램 추진 실적을 점검하고 상생 협력을 실천해왔다. [사진 GS그룹]

 
2010년부터 그룹 차원의 ‘공생발전협의회’를 통해 계열사별 협력회사 동반성장 프로그램 추진 실적을 점검하고 활성 방안을 모색해왔다. 향후 GS는 업종별로 협력업체 지원을 특화하고, 잠재역량을 갖춘 중소 협력업체가 더 많은 기회를 가질 수 있도록 개방적 협업구조를 갖출 방침이다.
 
GS칼텍스는 자금 및 기술 개발 지원, 교육·훈련 등의 상생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구매대금은 100% 현금결제 및 세금계산서 수취 후 7일 이내에 지급하고 있다. 동반성장 협약 체결 협력사 대상으로 2000억원의 상생펀드를 조성해 우대금리 대출을 지원한다.
 
GS리테일은 본부와 GS25 가맹 경영주 간 상생협력협약을 체결했으며 전기료와 신선식품 폐기 지원, 경영주와 근무자 모두 혜택을 누릴 수 있는 단체 상해보험 가입 등의 상생제도를 운영한다.
 
GS홈쇼핑은 해외 네트워크 기반으로 중소 협력회사에 해외 판로를 열어주고 있다. ‘수출지원시스템’을 활용해 중소기업 상품을 사들여 수출해 호평을 받고 있다.
 
GS건설은 사회적 책임을 다하면서도 장기 성장이 가능한 기업으로 탈바꿈하기 위해 환경·경제·사회 세 분야로 나눠 경영활동을 추진한다. ‘GS건설 동반성장 위원회’를 운영하고 있다.
 
 
중앙일보디자인=김승수 기자 kim.seu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