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허현 측 “‘정준영 카톡방’…전혀 친분도 없다”

중앙일보 2019.03.12 18:52
모델 허현. [사진 소속사 에이전시]

모델 허현. [사진 소속사 에이전시]

모델 허현 측이 불법 영상을 유포 출처로 지목된 일명 ‘정준영 대화방’ 참여자가 아니라고 해명했다.  
 
허현의 소속 에이전시인 에이전시 가르텐은 12일 공식 인스타그램을 통해 “현재 논란인 모 연예인 카카오톡 대화방관련해 가르텐 모델 허현이 포함되어 있다는 의혹이 있는 가운데, 동명이인일 뿐 가르텐 허현은 전혀 친분도 없으며 본인과 전혀 관계없는 일임을 말씀드립니다”고 입장을 밝혔다. 이어 “더불어 확인되지 않은 허위 사실 유포나 악성 게시물과 댓글로 명예를 훼손하고 피해를 주는 사례에 관해서는 엄격하게 법적 대응할 것이니 주의해주시기 바랍니다”고 했다.  
 
지난 11일 ‘SBS 8뉴스’는 정준영이 여성과의 영상을 불법으로 촬영했고, 룸살롱에서도 여성들과 신체 접촉 영상을 찍어 모바일 메신저 단체 대화방에 수시로 공유했다고 보도했다. SBS는 지난 2015년부터 약 10개월 동안의 모바일 메신저 대화 내용을 통해 이같이 파악했다고 했다. 피해 여성은 10명으로 파악됐으며, 더 존재할 것이라는 전망이다.  
 
이 대화방에 포함된 연예인과 연예계 종사자들에 대한 관심이 폭증하면서 온라인 및 SNS를 통해 대화방 참여자 이니셜 리스트가 일명 ‘지라시’로 확산됐고 허현도 대화에 참여하고 있다는 의혹이 일었다. 이에 에이전시 가르텐 측은 소속 모델 허현과는 관련이 없다고 선을 그었다.  
 
한편 성관계 동영상 불법 촬영 논란 및 논란을 일으킨 정준영이 귀국했다. 정준영은 향후 경찰 조사를 받을 전망이다. 최근 촬영차 미국에 머무르던 정준영은 이날 오후 6시쯤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했다.
 
이날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정준영이 성관계 동영상을 불법 촬영 및 유포한 혐의에 대해서는 수사에 착수한 상황. 아직 구체적인 일정은 정해지지 않았으나 이번 주 내에 정준영을 소환 조사하겠다는 계획이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