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文, ‘미세먼지 범국가기구’ 구성 지시…위원장에 반기문 검토”

중앙일보 2019.03.12 15:30
문재인 대통령.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 [청와대사진기자단]

 
해외 순방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제안한 ‘미세먼지 해결을 위한 범국가적 기구’ 구성을 적극 수용하라고 지시했다.
 
문 대통령 순방 수행 중인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이 이전 순방지인 브루나이 현지에서 김수현 정책실장으로부터 미세먼지 관련 대책을 보고받고 이같이 지시했다고 밝혔다.
 
김 대변인은 “청와대는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에게 이 기구를 이끌어 주실 수 있는지 확인하는 한편, 기존 미세먼지특위와 새로 만들어진 범국가적 기구의 관계를 어떻게 설정할지 검토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손 대표는 지난 8일 바른미래당 최고위원회 및 확대간부회의에서 “미세먼지 대책과 관련해서는 여야를 떠나 초당적이고 범 국민적 대처가 필요하고, 단기적인 게 아니라 장기적 대처가 필요하다”며 “중국 등 주변국과 대책을 마련하는 범국가적 기구를 만들 것을 제안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위원장에는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을 추천한다”며 “미세먼지 해결을 위한 범사회적 기구 구성으로 우리나라뿐 아니라 아시아 미세먼지 관련 기후 체제를 해결하는 출발점이 되기를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