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트럼프에 밀린 시진핑···국빈 대우 놓고 난감한 아베

중앙일보 2019.03.12 11:11
 5월 26~28일 일본을 국빈 방문하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에 대한 예우 문제로 6월 중으로 예상됐던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방일이 무산될 가능성이 있다고 니혼게이자이(닛케이) 신문이 12일 보도했다.
지난해 6월 7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 백악관 집무실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악수를 나누고 있다.[AFP=연합뉴스]

지난해 6월 7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 백악관 집무실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가 악수를 나누고 있다.[AFP=연합뉴스]

 
당초 일본은 시 주석 역시 국빈으로 초청할 계획이었다. 5월1일 즉위하는 새 일왕(일본에선 천황) 나루히토의 첫 국빈으로 트럼프 대통령을 맞고 6월 오사카에서 열리는 G20(주요 20개국)정상회의 전후로 시 주석을 두번째 국빈으로 맞는 시나리오였다.  
 
대통령이나 국왕 등 외국의 국가원수를 초청할 경우 ‘국빈’은 가장 높은 예우 형식이다. 일본의 경우 총리와의 회담, 일왕과의 회견, 일왕 주최 궁중 환영 행사가 기본적으로 포함된다. 국빈 한 사람 당 2000만엔(2억원)이상의 예산이 소요되기 때문에 우리의 국무회의에 해당하는 각의의 결정도 필요하다.  
 
닛케이는 “트럼프 대통령에 이어 불과 2개월 사이에 두 명의 국빈을 초청하는 건 일정상으로 빡빡하다”,“예산상의 제약 때문에 1년 전체를 통틀어 국빈은 1~2명으로 제한할 수밖에 없다”는 게 시 주석의 국빈 초청이 어려워진 공식적인 이유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이는 표면적인 이유일 뿐 사실은 트럼프의 심기를 건드리지 않으려는 의도가 깔려있다고 했다.
 
2017년 11월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 참석차 베트남을 방문 중인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 주석과 아베 신조(安倍晋三·왼쪽) 일본 총리가 회담에 앞서 악수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2017년 11월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 참석차 베트남을 방문 중인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 주석과 아베 신조(安倍晋三·왼쪽) 일본 총리가 회담에 앞서 악수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닛케이는 “미국과 중국 사이의 무역전쟁, 통신기기 사업자 화웨이를 둘러싼 갈등이 배경에 있다”고 분석하며 '시 주석을 트럼프 대통령과 똑같이 대우하면 미국의 기분이 좋을리 없다'는 정부 관계자의 발언을 함께 전했다. 
 
중국 최고지도자의 경우 1998년 장쩌민(江澤民) 전 주석, 2008년 후진타오(胡錦濤) 전 주석 모두 국빈 자격으로 방일했다. 
 
 이번에도 중국 정부측은 똑같은 국빈대우를 일본측에 요청해왔다. 이 때문에 일본 외무성내엔 “국빈대우가 아니라면 시 주석이 일본을 찾기는 어려울 것”이라는 목소리가 나온다고 닛케이는 보도했다. 
 
결국 트럼프 대통령의 눈치를 살피느라 아베 신조(安倍晋三)총리가 공 들여온 시 주석의 국빈 방일 일정까지 재조정해야 할 지 모르는 상황이 됐다는 것이다.
 지난해 11월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왼쪽)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오른쪽)이 싱가포르서 정상회담을 하기에 앞서 악수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해 11월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왼쪽)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오른쪽)이 싱가포르서 정상회담을 하기에 앞서 악수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일본 내엔 쿠릴열도 4개섬을 놓고 일본과 영토협상을 벌이고 있는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을 트럼프 대통령에 이은 새 일왕의 두번째 국빈으로 초청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있다.
 
하지만 일본과 외교현안으로 얽혀있는 강대국 지도자의 국빈 초청은 ‘정치 개입이 금지돼 있는 일왕을 정치적으로 이용한다’는 비판을 부를 수도 있다고 닛케이는 꼬집었다.
 
도쿄=서승욱 특파원 sswook@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