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울시, 서울의료원 간호사 사망 사건 ‘진상대책위원회’ 발족

중앙일보 2019.03.12 06:24
[사진 연합뉴스 TV 제공]

[사진 연합뉴스 TV 제공]

 
서울시는 지난 1월 발생한 서울의료원 간호사 사망 사건을 조사할 진상대책위원회를 발족했다.
 
12일 서울시는 이날부터 활동에 들어가는 대책위는 서울시, 서울의료원 제1·2노조, 유족이 추천한 전문가 등 10명으로 구성됐다고 밝혔다.
 
대책위는 앞으로 진상규명을 위한 조사 방법과 기간 등을 결정한 뒤 정례회의를 통해 본격적인 조사 활동에 나설 계획이다.
 
서울시는 “대책위 제안과 조사 결과를 반영해 서울의료원을 비롯한 시립병원의 근무환경을 개선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한편, 서울의료원에서 근무하던 서지윤 간호사는 지난 1월 5일 자택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그가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추정되는 가운데 사망 배경에 직장 내 괴롭힘의 일종인 ‘태움’이 있었을 것이라는 의혹이 제기됐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