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승리 카톡방 멤버 정준영, 성관계 몰카 올리며 '난 쓰레기'"

중앙일보 2019.03.12 05:00
[사진 SBS 방송화면 캡처·뉴스1]

[사진 SBS 방송화면 캡처·뉴스1]

가수 정준영(30)이 불법 촬영한 성관계 동영상을 지인들에게 유포했다는 논란에 휩싸였다.  
 
SBS는 11일 정씨가 참여한 카카오톡 대화 내용을 입수해 분석한 결과, 그가 동료 연예인 및 일반 지인에게 여성들과의 성관계 사실을 언급하며 몰래 촬영한 영상을 수차례 공유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보도했다.  
 
[사진 SBS 캡처]

[사진 SBS 캡처]

공개된 대화 내용에 따르면 정씨는 지인 김모씨에게 한 여성과 성관계를 했다고 말한 뒤 김씨가 ‘영상 없냐’고 되묻자 성관계 장면이 담긴 영상을 보냈다.  
 
[사진 SBS 캡처]

[사진 SBS 캡처]

또 가수 이모씨와의 대화에서는 영상과 함께 “상가에서 관계했다. 난 쓰레기야”라고 말했다. 이에 이씨는 “즐길 수 있을 때 실컷 즐겨라”고 답했다.
 
특히 정씨는 유포 사실을 알게 된 피해 여성이 ‘비밀을 지켜달라’고 요청한 후에도 다른 지인에게 또다시 영상을 보낸 것으로 나타났다. 피해 여성이 이 사실을 알게 되자 정씨는 지인들이 있는 대화방에 “동영상 찍어서 보내준 거 걸렸다”, “아 영상만 안 걸렸으면 사귀는 척하고 하는 건데”라고 말하기도 했다.
 
[사진 SBS 캡처]

[사진 SBS 캡처]

SBS는 “취재진이 입수한 자료는 2015년 말부터 약 10개월 분량”이라며 “이 기간에 정씨의 불법 촬영과 유포로 피해를 본 여성은 확인한 것만 10명이 된다”고 전했다. 또 “정씨가 참여한 단체 대화방에는 다른 연예인이나 연예인이 아닌 일반 지인이 촬영한 불법 영상도 올라왔다”며 “이들이 올린 영상까지 다 합치면 피해 여성이 더 늘어난다”고 덧붙였다.
 
이와 관련, 경찰은 정씨에 대한 수사에 착수하고 조만간 소환 조사를 진행할 예정이다. 경찰은 정씨에게 성폭력처벌법상 카메라 등 이용 촬영 혐의를 적용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정씨는 투자자 성접대 의혹이 불거진 빅뱅 멤버 승리(본명 이승현·29)와 함께 있는 카카오톡 대화방에도 불법 촬영한 것으로 의심되는 성관계 영상을 유포한 것으로 나타났다. 정씨는 현재 승리의 성접대 의혹 관련 단체방에 참여한 연예인 가운데 한명으로 지목된다.
 
한편 정씨는 현재 촬영차 외국에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정씨의 소속사 측은 이날 SBS를 통해 “현재 촬영차 미국에 나가 있는 정씨가 연락을 해 왔지만, 긍정도 부정도 하지 않았다”며 “정씨가 귀국하는 대로 입장을 밝히겠다”고 말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