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승리 성접대 의혹 카톡방, 동료연예인 휴대전화서 유출”

중앙일보 2019.03.12 02:03
[YTN 캡처]

[YTN 캡처]

해외투자자 성 접대 의혹을 불러온 승리의 단체 대화방(카카오톡 채팅방) 내용은 한 동료 연예인의 휴대전화에서 유출된 것이라는 보도가 나왔다. YTN은 11일 “(승리의 성 접대 의혹이 불거진) 단체 대화방의 출처는 승리와 같은 대화방에 있던 동료 연예인의 휴대전화인 것으로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매체는 “이 연예인이 휴대전화 수리를 맡기는 과정에서 전모가 처음 드러났고, 공익제보와 수사로 이어진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 “불법 성범죄 영상도 공유한 것으로 전해진다”고 매체는 전했다.  
 
이와 관련해 이날 SBS는 가수 정준영씨가 승리 성 접대 의혹이 불거진 단체 대화방에 있던 연예인 가운데 한 사람이라고 보도했다. 그러면서 정씨가 불법 촬영한 영상물, 이른바 ‘몰카’를 채팅방을 통해 수차례 공유했다고 전했다. 정씨는 승리의 성접대 의혹이 불거진 대화방 외에 또 다른 지인들과의 단체대화방에도 불법 영상물과 사진을 올린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YTN이 언급한 ‘단체 대화방 유출 휴대전화’의 주인이 누구인지는 밝혀지지 않았다.   
 
한편 버닝썬 사건을 비롯해 승리의 성매매 알선 혐의를 수사 중인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정씨를 성관계 동영상 불법 촬영·유포혐의로 수사에 나섰다.  
 
앞서 광수대는 성 접대 의혹 정황이 담긴 단체 대화방에서 언급된 클럽 아레나를 압수수색해 증거물을 포착하고, 대화방을 분석해 혐의점을 발견한 것으로 전해졌다.
 
승리는 이날 공식 입장을 통해 연예계 은퇴를 선언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