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삶과 추억] “난 행운아” 말 남기고…샐러리맨 신화 이채욱 CJ 부회장 별세

중앙일보 2019.03.12 00:04 종합 16면 지면보기
이채욱

이채욱

이채욱(사진) CJ그룹 부회장이 10일 오후 별세했다. 74세.
 
이재현 CJ그룹 회장의 멘토였던 이 부회장은 맡은 부문마다 성공을 이끌며 샐러리맨에서 최고경영자(CEO)까지 오른 ‘샐러리맨 신화’로 불린다. 1946년 경상북도 상주에서 5남 2녀 중 장남으로 태어난 이 부회장은 상주고등학교와 영남대 법학과를 졸업했다.1972년 삼성그룹 공채로 입사해 삼성물산 해외사업본부장을 지냈으며, 1989년 삼성 GE 의료기기 대표로 전문경영인에 올랐다. 이후 GE코리아 회장, 인천공항공사 사장을 지냈다. 인천공항공사 사장 시절에는 해외 출장을 연 200회 이상 다닐 정도로 일에만 매달렸다.
 
CJ그룹과는 2013년 4월 CJ대한통운 대표이사 부회장으로 인연을 맺었다. CJ그룹이 전문경영인을 부회장으로 영입한 건 이 부회장이 처음이다. CJ그룹 관계자는 “(이 부회장이) 인천공항공사를 퇴직한 후 이재현 CJ그룹 회장이 직접 나서 모셔왔다”며 “이 부회장의 인품에 반해 모셔온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이후 그해 10월부터 CJ주식회사 대표이사를 맡으며, 그룹의 버팀목 역할을 했다. 특히 이재현 회장이 자리를 비운 2013년부터 이듬해까지 지주사인 CJ 대표이사 부회장을 맡아 손경식 CJ 회장, 이미경 부회장과 함께 비상경영위원회 일원으로 그룹을 이끌었다. 2017년 이재현 회장이 특별사면으로 복귀할 때까지 대외 활동을 책임졌으며, 계열사의 해외사업·인수합병 등 투자 사업을 이끌었다. 이후 이 회장이 복귀하자 건강문제로 사퇴 의사를 밝혔다.
 
경영 일선에서 물러난 이후 치료와 요양을 지속해왔으나, 최근 지병인 폐 질환이 급격히 악화했다. CJ그룹에 따르면 이 부회장은 폐 질환에 좋다는 따뜻하고 습한 나라를 주로 찾아 요양했다. 그룹 관계자는 “퇴직 전 사이판, 제주 등에서 요양했다”며 “지난해 3월 이후엔 주로 일본에서 머물렀다”고 말했다.
 
샐러리맨 신화를 쓴 고인은 평소 “행운아”라는 말을 즐겨 썼다. 2013년 낸  책 제목도 『행운아 마인드』다. CJ그룹 관계자는 “샐러리맨으로서 CEO까지 오른 데 대한 겸손하고 소탈한 표현이었다”며 “늘 긍정적인 마음가짐과 열정으로 후배의 존경을 샀다”고 말했다. 46년 샐러리맨 인생의 마지막 자리였던 지난해 3월 CJ 정기주총에서도 “행운아”라는 말을 빼놓지 않았다. 당시 이 부회장은 “저는 진짜 행운아였고 앞만 보고 달려온 세대였다”며 “우리나라가 발전할 수 있도록 많은 젊은이가 용기와 꿈을 갖기를 바란다”고 말해  감동을 줬다.
 
이 부회장의 빈소엔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 등 재계 인사가 다녀갔다. 손 회장은 11일 오후 서울 강남 삼성서울병원을 찾아 “굉장히 유능한 분이었다. 대외적으로 아는 분도 많고 아직 할 일이 많은데 너무 일찍 가셔서 안타깝다”고 말했다.
 
유족으로는 부인 김연주씨, 딸 승윤·승민·승은씨가 있다. 빈소는 삼성서울병원 장례식장 17호실이다. 발인은 13일 오전 8시 40분이며, 장지는 이천 에덴낙원이다.
 
김영주 기자 humanest@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