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법정 선 전두환, 공소사실 부인…온몸으로 울분 토한 시민들

중앙일보 2019.03.11 20:20
전두환 전 대통령이 사자명예훼손 혐의로 재판에 출두한 11일 오후 광주지방법원 앞에서 전 대통령이 탄 차량이 빠져 나가려 하자 한 시민이 막고 있다. 공동취재단

전두환 전 대통령이 사자명예훼손 혐의로 재판에 출두한 11일 오후 광주지방법원 앞에서 전 대통령이 탄 차량이 빠져 나가려 하자 한 시민이 막고 있다. 공동취재단

전두환 전 대통령이 피고인으로 출석한 광주 법정은 시민들의 분노로 가득했다.
 
11일 오후 2시 30분 시작된 재판을 방청하기 위해 시민들은 광주지법 형사 법정 201호에 자리를 잡기 시작했다. 팔짱을 낀 채 눈을 감거나 두 손을 꼭 맞잡으며 긴장된 모습으로 전 전 대통령의 출석을 기다렸다. 전 전 대통령의 모습을 보면 분통을 참기 어려울 것 같아 방청권 추첨에 응모하지 않은 5·18 유가족도 다수였다.  
 
5·18 희생자 유족인 추혜선(63)씨는 "가슴이 쿵쾅댄다"며 "울분을 표현할 수 있으면 좀 나을 것 같은데 재판이 진행될 수 있도록 꾹 참아야 한다"고 말했다.  
 
엄숙한 법정 분위기가 깨진 건 전 전 대통령의 변호인이 공소사실을 부인하는 취지의 진술을 마친 뒤였다.  
 
방청객 중 60대로 보이는 한 남성은 "재판장님 한마디 해도 되겠습니까"라며 자리에서 벌떡 일어났다. 그는 "변호인이 완전히 거짓말을 하고 있다"며 반복해서 소리치다 법원 관계자들에게 제지당했다.  
 
재판장은 "변호인은 피고인을 위해 대신 입장을 말하는 사람"이라며 "변호인이 말했다고 해서 재판 (결과)에 그대로 반영되는 것은 아니다"고 설명했다.
 
재판장의 중재에 차분해진 법정은 전 전 대통령이 퇴정하기 위해 피고인석에서 일어나자 다시 술렁거렸다. 일부 방청객은 "전두환 살인마"라고 고함쳤다.
 
법정 밖에서 전 전 대통령의 공소사실 부인 소식을 전해 들은 시민들도 분노를 표출했다. 일부 시민은 전 전 대통령이 타고 돌아갈 것으로 예상하는 차량을 에워쌌다. 전 전 대통령이 법원 건물 밖으로 나오자 들고 있던 우산이나 생수병 등을 던지기도 했다.
전두환 전 대통령이 사자명예훼손 혐의로 재판에 출두한 11일 오후 광주지방법원 앞에서 전 대통령이 탄 차량이 빠져 나가려 하자 한 시민이 막고 있다. 공동취재단

전두환 전 대통령이 사자명예훼손 혐의로 재판에 출두한 11일 오후 광주지방법원 앞에서 전 대통령이 탄 차량이 빠져 나가려 하자 한 시민이 막고 있다. 공동취재단

전 전 대통령은 취재진과 경호 인력이 뒤섞인 틈바구니에서 이리저리 밀치다가 겨우 차량에 올라탔다. 전 전 대통령이 올라탄 차량이 경찰 경호 속에 서서히 움직이자 "지나가려면 나를 밟고 가라"며 바닥에 드러누운 시민도 있었다. 차량은 법원 청사를 빠져나간 뒤에도 항의하는 시민들에게 가로막혀 움직이지 못하다 20분이 지나서야 겨우 도망치듯 빠져나갔다.  
전두환 전 대통령이 5·18 민주화운동 관련 피고인으로 11일 광주지방법원에서 재판을 마친 뒤 인파를 헤치며 차량으로 이동하고 있다. 공동취재단

전두환 전 대통령이 5·18 민주화운동 관련 피고인으로 11일 광주지방법원에서 재판을 마친 뒤 인파를 헤치며 차량으로 이동하고 있다. 공동취재단

한 60대 여성은 바닥에 주저앉아 "광주까지 와서 뻔뻔스럽게 변명만 하다 간다니 분노를 넘어 억장이 무너진다"고 말했다.  
 
시민 김일수(42)씨는 "가능성이 없다고 생각하면서도 내심 전 전 대통령이 사죄를 했으면 하는 마음이 있었다"며 "오늘 법정에서 있었던 말을 듣고 보니 괜한 생각을 했던 것 같다. 정말 용서할 수 없는 사람"이라고 씁쓸해했다.
11일 전두환 전 대통령이 5·18 민주화운동 관련 형사재판 출석을 마치고 광주지방법원을 빠져나가자 시민들이 차량을 둘러싸며 사죄를 촉구하고 있다. [연합뉴스]

11일 전두환 전 대통령이 5·18 민주화운동 관련 형사재판 출석을 마치고 광주지방법원을 빠져나가자 시민들이 차량을 둘러싸며 사죄를 촉구하고 있다. [연합뉴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