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文대통령, 간호사관학교 축사 “인류애 실천해달라”

중앙일보 2019.03.11 17:57
11일 오후 대전 유성구 국군간호사관학교에서 열린 제59기 졸업식 및 임관식에서 정경두 국방장관과 졸업생도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이날 소위로 임관된 신임 간호장교는 모두 82명으로 여성이 74명이고 남성은 8명이다. [뉴스1]

11일 오후 대전 유성구 국군간호사관학교에서 열린 제59기 졸업식 및 임관식에서 정경두 국방장관과 졸업생도들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이날 소위로 임관된 신임 간호장교는 모두 82명으로 여성이 74명이고 남성은 8명이다. [뉴스1]

문재인 대통령은 11일 “간호장교의 길이 평화를 만들어가는 길”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국군간호사관학교 제 59기 졸업 및 임관식에 보낸 축사에서 “간호장교는 분쟁이라는 어둠 속에서 인류애라는 희망의 빛을 가져왔다”며 이같이 말했다. 축사는 김인하 대위가 대독했다.
 
문 대통령은 “이제 여러분은 야전에서 국군의 생명을 지키는 최전선의 장교이자, 국가와 국민의 안녕을 위해 의무를 다하는 간호인”이라며 “국내 최고 수준의 재난, 외상 특성화 교육과 고된 군사훈련까지 훌륭하게 수료해 참으로 자랑스럽고 마음 든든하다”고 격려했다. 이어 “간호장교는 걸프전, 서사하라, 아프가니스탄, 이라크 등 세계 곳곳에 파병돼 인류애를 실천하며 국위를 선양했으며, 에볼라 퇴치와 같은 해외 긴급구호를 위해 남다른 활약을 펼쳐왔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대한민국 간호장교의 역사 또한 선배들의 숭고한 희생과 헌신으로 만들어졌다”며 독립군 서로군정서에 입대해 다친 병사들을 간호했던 남자현 열사와 야간 응급환자 간호를 위해 헬기에 탔다가 순직한 선효선 소령을 예로 들었다. 
 
이어 “여러분에게 선배들의 뒤를 이어 대한민국 국방의 생명과 건강을 맡긴다”며 “전문성과 소명의식을 갖춘 간호인으로, 고결한 헌신과 강인한 정신력을 겸비한 참군인으로, 변화를 주도하고 인류애를 실천해달라”고 당부했다.
국군간호사관학교 제59기 졸업식 및 임관식이 11일 오후 대전 유성구 자운대 사관학교 대연병장에서 정경두 국방장관과 육·해·공군 각 참모총장, 가족 등 10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이날 소위로 임관된 간호장교는 여성 74명, 남성 8명 등 총 82명이다.[중앙포토]

국군간호사관학교 제59기 졸업식 및 임관식이 11일 오후 대전 유성구 자운대 사관학교 대연병장에서 정경두 국방장관과 육·해·공군 각 참모총장, 가족 등 10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이날 소위로 임관된 간호장교는 여성 74명, 남성 8명 등 총 82명이다.[중앙포토]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