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경찰청장 "승리 입대해도 경찰이 수사…국방부와 협의"

중앙일보 2019.03.11 12:28
그룹 빅뱅의 승리가 지난달 27일 조사받기 위해 서울지방경찰청으로 들어서고 있다.[연합뉴스]

그룹 빅뱅의 승리가 지난달 27일 조사받기 위해 서울지방경찰청으로 들어서고 있다.[연합뉴스]

민갑룡 경찰청장이 '투자자 성매매 알선 의혹'이 불거진 빅뱅 멤버 승리(본명 이승현·29)가 오는 25일 입대를 앞둔 것과 관련 "입대를 하더라도 경찰이 수사를 놔버릴 수는 없다"며 "국방부와 협의해 수사를 차질없이 해나가겠다"고 말했다.
 
민갑룡 경찰청장은 11일 서울 서대문구 미근동 경찰청사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수사 주체가 군 검찰로 바뀌는 것 아니냐'는 질문에 "과거 국방부와 협의해 중한 사건은 경찰이 계속 수사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경찰이 수사)해야 될 필요성 있는 사안은 경찰이 계속 하는 거로 해석이 돼 있다"며 "아무래도 (입대) 전보다는 절차상 여러 가지를 고려해야겠지만 국방부와 협의해서 경찰이 계속 수사하겠다"고 강조했다.
 
앞서 경찰은 승리의 성접대 의혹이 담긴 카카오톡 대화 내용이 언론을 통해 공개되자 내사를 벌여왔다.
 
이어 경찰은 10일 승리를 성매매알선 등 행위의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입건했다. 공개된 카톡 대화내용에 등장한 이들도 같은 혐의로 함께 입건했다.
 
경찰은 성접대 의혹과 관련된 카톡 대화내용에 일관성이 있다고 보고 카톡 대화 원본을 확보하는 데 수사력을 집중하고 있다. 또 강제수사 필요성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아울러 경찰은 최초에 승리의 성접대 의혹 제보자가 카톡 대화 내용을 국민권익위원회에 낸 사실을 확인하고 권익위에도 자료 협조를 요청한 상태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