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야 4당 “전두환, 이제라도 용서 구해야”ㆍ한국당 “지켜보겠다”

중앙일보 2019.03.11 12:27
사자명예훼손 혐의로 기소된 전두환 전 대통령이 11일 오전 충남 공주 탄천휴게소에 도착, 차에서 내리고 있다. [연합뉴스]

사자명예훼손 혐의로 기소된 전두환 전 대통령이 11일 오전 충남 공주 탄천휴게소에 도착, 차에서 내리고 있다. [연합뉴스]

5·18민주화운동 당시 계엄군의 헬기 기총소사를 증언한 고(故) 조비오 신부를 ‘파렴치한 거짓말쟁이’라고 비방한 혐의로 기소된 전두환 전 대통령이 피고인 신분으로 법정에 서는 것과 관련, 여야 정치권이 11일 일제히 입장을 내놨다.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전 전 대통령의 재판에 대해 “전두환씨는 이제라도 참회와 함께 용서를 구해야 한다”며 “법원은 오직 법과 원칙에 따라 전씨에게 응분의 책임을 엄중히 물어주길 바란다”고 했다. 그는 “(전 전 대통령은) 두 차례의 재판 연기 신청에 관할지 이전 신청도 모자라, 얼토당토 않는 핑계를 대며 10개월 가까이 재판을 거부해오다 법원이 구인장을 발부하자 마지못해 출석을 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전씨는 지난 39년간 자신의 과오를 뉘우치지 않고 끊임없이 역사를 왜곡해왔다”며 “어떠한 진정성도 찾아볼 수 없는 전씨이기에 더더욱 추상같은 단죄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제는 자신의 말과 글에 책임져야 할 차례”라고 덧붙였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도 이날 “대통령을 지낸 분이 말을 함부로 해 명예훼손으로 고발당하고 아직도 5·18 비극이 계속되고 있다”며 “광주까지 간 마당에 광주시민과 광주혁명 앞에 제대로 된 사과를 했으면 한다”고 밝혔다.
 
박주현 민주평화당 수석대변인은 “대한민국의 역사를 더럽히고도 털끝만큼의 반성도 하지 않는 전두환의 반인륜범죄에 대해 낱낱이 진상을 밝히고 철저하게 죄를 물어서 역사의 정의를 바로 세우는 시작이 되기 바란다”고 말했다.
 
윤소하 정의당 원내대표도 이날 상무위원회의에서 “잘못된 역사를 바로 세우는 유일한 방법은 철저한 진상규명과 엄격한 단죄뿐”이라며 “오늘 시작되는 재판을 통해 5·18민주화운동의 진상이 확인되고, 피고인 전두환에 대한 철저한 징벌이 내려져야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자유한국당은 재판 결과를 차분히 지켜보겠다는 입장이다. 민경욱 한국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전두환 전 대통령의 재판이 공정하게 진행돼 5·18 민주화운동과 관련한 세간의 미진한 의혹들이 역사와 국민 앞에 말끔히 해소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이어 “한국당은 이번 재판이 가진 국민적 관심과 역사적 의미를 누구보다 잘 알고 있다. 재판 결과를 차분히 지켜보며 지난 역사 앞에 겸손한 당, 후대에 당당한 당이 될 것을 다시 한 번 다짐한다”고 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