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홈플러스, 무기계약직 1만 5000명 연내 정규직 전환

중앙일보 2019.03.11 11:59
임일순 홈플러스스토어즈㈜ 대표이사 사장(왼쪽)과 이종성 홈플러스일반노동조합 위원장(오른쪽)이 11일 서울 강서구 홈플러스 본사에서 2019년 임금ㆍ단체협약 조인식을 마친 후 협약서를 함께 들어 보이며 악수를 나누고 있다. [사진 홈플러스]

임일순 홈플러스스토어즈㈜ 대표이사 사장(왼쪽)과 이종성 홈플러스일반노동조합 위원장(오른쪽)이 11일 서울 강서구 홈플러스 본사에서 2019년 임금ㆍ단체협약 조인식을 마친 후 협약서를 함께 들어 보이며 악수를 나누고 있다. [사진 홈플러스]

 
 홈플러스 무기계약직 직원 1만5000명이 연내 정규직으로 전환된다.
 
홈플러스는 일반노동조합과 연내에 무기계약직 사원 3000여명 전원을 기존 정규직 직원에게 부여되는 직급인 ‘선임’으로 전환하는 내용이 담긴 2019년 임금ㆍ단체협약에 합의했다고 11일 밝혔다.
 
홈플러스는 앞서 지난 1월 말 마트 산업노동조합 홈플러스 지부와 1만2000명에 달하는 무기계약직의 정규직 전환을 합의해 정규직 전환 인원은 1만 5000명이 될 전망이다.
 
홈플러스는 기존 홈플러스(주)와 2008년 홈에버를 인수한 홈플러스스토어즈(주) 2개 법인으로 구성돼 있어 각각 마트 산업노동조합 홈플러스 지부, 홈플러스 일반노동조합과 임금협상을 진행해왔다.  
 
노사는 정규직 전환 후 동일한 임금과 처우를 적용하기로 했다. 임금은 계약 연봉 기준으로 7.2% 인상한다.

 
곽재민 기자 jmkwak@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