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NYT “美 정보기관, 北 1차회담 뒤 핵무기 6개 추가 제조”

중앙일보 2019.03.11 10:51
북한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제7기 제3차전원회의 결정에 따라 북한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 핵실험장이 완전히 폐기됐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4일 보도했다. [연합뉴스]

북한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제7기 제3차전원회의 결정에 따라 북한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 핵실험장이 완전히 폐기됐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4일 보도했다. [연합뉴스]

미국 정보당국이 1차 북미정상회담 이후 8개월간 북한의 핵·미사일 프로그램이 계속 진행됐다는 내용을 트럼프 대통령에게 지속해서 보고해왔다고 뉴욕타임스(NYT)가 10일(현지시간) 전했다.

“北, 지난해 동창리 시설 확장…풍계리 시설도 유지”

 
그러면서 미국 정보당국은 북한의 핵과 미사일 프로그램이 계속 진행되고 있다는 증거가 명확하다고 대통령에게 보고했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협상을 위태롭게 하는 것을 피하기 위해 대외적으로 부드러운 태도를 취했다고 전했다.  
 
NYT는 “제1차 북미정상회담부터 지난달 말 제2차 북미정상회담까지 북한이 6개가량의 핵무기를 제조할 수 있는 우라늄과 플루토늄을 생산했다는 게 정보기관의 판단”이라고 전했다.
 
앞서 세계적 핵물리학자인 지그프리드 헤커 박사는 북한이 핵무기 5∼7개를 추가 제조할 수 있는 핵물질을 지난해 생산했을 것으로 추정한 바 있다. 블룸버그통신도 비확산 전문가들을 인용해 북한이 핵폭탄 6개를 추가로 생산할 수 있는 핵분열 물질을 확보했다고 보도했다.
 
NYT는 특히 서해 동창리 미사일 발사장과 풍계리 핵실험장도 상당 부분 기존 시설을 유지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1차 정상회담 이후로 동창리 위성사진을 자세히 분석한 전문가들은 해체의 증거를 거의 찾지 못했고, 오히려 발사대 주변의 단지가 확대됐다는 것이다.
 
풍계리 핵실험장에서도 주요 시설은 남아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NYT는 “일부 전문가들은 북한이 핵·미사일 실험중단(모라토리엄)을 끝내지 않겠느냐는 우려를 내놓고 있다”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의 미사일 기지 확장이나 발사대 복구를 더는 ‘가짜뉴스’라고 말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미국의 북한 전문매체와 싱크탱크 등은 최근 동창리 미사일 발사장이 정상가동 상태로 복구된 것으로 보이며 평양 외곽 산음동 미사일 종합연구단지에서도 미사일 및 우주로켓 발사와 관련된 것으로 추정되는 움직임이 포착됐다고 잇따라 보도한 바 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