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LG화학, 빌게이츠재단으로부터 3340만 달러 지원받아 '한 방에' 6가지 질병 예방한다

중앙일보 2019.03.11 09:50
 
LG화학이 빌앤멜린다게이츠재단((Bill &Melinda Gates Foundation, 이하 빌게이츠재단)으로부터 3340만 달러(약 370억원)를 지원받게 됐다. LG화학 측은 11일 “빌게이츠 재단으로부터 3340만 달러를 지원받아 전세계 영유아 보건 문제 해결을 위한 ‘6가 혼합백신’ 개발 속도를 높일 수 있게 됐다”며 “지원 대상인 6가 혼합백신은 영유아 치사율이 높은 디프테리아ㆍ파상풍ㆍ백일해ㆍB형 간염ㆍ뇌수막염ㆍ소아마비 등 6개 질병을 동시에 예방하는 백신”이라고 밝혔다. 예방주사 한 방으로 6가지 질병을 동시에 예방할 수 있단 의미다.
LG화학 생명과학사업본부 연구원들이 바이오분석을 수행하고 있다. 사진 LG화학

LG화학 생명과학사업본부 연구원들이 바이오분석을 수행하고 있다. 사진 LG화학

LG화학은 2017년에도 빌게이츠재단으로부터 소아마비 백신 개발과 관련해 총 1950만 달러(약 220억원)를 지원받은 바 있다. 6가 혼합백신은 각 백신 원액 간 면역학적 간섭 반응까지 고려해야 하는 만큼 예방 질환의 수가 많을수록 더 높은 수준의 연구개발 역량이 필요하다. 때문에 아직까지는 세계보건기구(WHO)의 사전적격성평가 인증을 받은 6가 혼합백신 제품이 없다. LG화학은 현재 6가 혼합백신의 임상 2상을 준비하고 있다. 이번 빌게이츠재단의 지원금은 해외 임상실험과 백신 생산설비 확장 등에 사용한다는 계획이다. LG화학 측은 이르면 2023년 이후엔 유니세프(UNICEF)를 통해 전 세계에 6가 혼합백신을 공급한다는 목표다. 이 회사 손지웅 생명과학사업본부장은 “여전히 전세계의 많은 영유아들이 백신 접종 적기를 놓쳐 각종 감염질환에 노출되어 있다”며 “빌게이츠재단의 지원에 힘입어 접종편의성을 높인 6가 혼합백신을 조속히 상용화해 전 세계 공중보건 문제 해결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LG화학이 2017년 빌게이츠재단과 협력을 시작한 소아마비 백신은 현재 임상 3상 단계로 2021년 상용화를 눈 앞에 두고 있다. 개발이 완료되면 전 세계 소아마비 백신 공급난 해소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전망된다. LG화학은 1996년 국내 최초로 유전자 재조합 B형 간염 백신 ‘유박스’를 개발, 지난 20여 년 간 유니세프 등을 통해 전 세계 80여 개국 2억 명 이상의 영유아들에게 공급해오고 있다. 이수기 기자 retali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