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국당 왕따' 부른 황교안 '5·18 침묵'

중앙일보 2019.03.10 17:54
김진태·김순례·이종명 의원 등 '5ㆍ18 폄훼' 논란을 두고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의 침묵이 길어지자 "시간을 끄는 전형적인 '뭉개기' 전략"이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당초 한국당은 '5·18 폄훼'와 관련 이종명 의원은 제명, 김진태·김순례 의원은 징계 유예라는 결정을 내렸다. 두 명의 김 의원이 전당대회에 출마하기 때문에 당규상 징계를 유보할 수밖에 없다는 논리였다. 따라서 전당대회를 마치는 대로 새 지도부가 이 문제를 매듭지을 것으로 전망됐다.
 
하지만 2ㆍ27 전당대회를 마치고 열흘이 지났지만, 황교안 대표는 명확한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되려 김영종 당 윤리위원장이 사퇴하면서 징계 논의 진행조차 가늠하기 어려워진 상황이다.
자유한국당 최고위원ㆍ중진의원 연석회의가  6일 오전 국회에서 열렸다. 황교안 대표(왼쪽)가 이주영 의원의 발언을 듣고 있다. [임현동 기자]

자유한국당 최고위원ㆍ중진의원 연석회의가 6일 오전 국회에서 열렸다. 황교안 대표(왼쪽)가 이주영 의원의 발언을 듣고 있다. [임현동 기자]

 
이와 관련 황 대표는 철벽 방어를 구사 중이다. “규정에 따라 절차를 진행하고 있다. 윤리위에서 검토 중이니 기다려 보시라” (4일 최고위원회의 후) “면밀히 검토 중이다. 절차에 따라서 하고 있다.” (7일 최고위원회의 후) 정도로만 답했다.
 
윤리위에서 제명이 결정된 이종명 의원에 대한 후속 작업도 진행되지 않고 있다. 당 윤리위의 제명 결정은 의원총회에서 재적의원 3분의 2 이상의 찬성을 받아야 효력이 발생한다. 하지만 나경원 원내대표는 “김진태·김순례 의원과 연계해 한꺼번에 처리하겠다. 따라서 당 윤리위원장이 새로 임명되어야 진행할 수 있다”는 입장이다. 결국 황 대표도 나 원내대표도 위원장이 공석인 당 윤리위에 책임을 미루는 모양새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5·18 징계를 두고 황 대표가 미적대는 것에 대해 당의 관계자는 ”황 대표가 취임부터 줄곧 통합과 단합을 강조한 데다, 대여 투쟁의 수위도 올리고 있는 만큼 총구를 내부로 돌리기 쉽겠나"라며 “당선 직후 매듭짓지 못해 갈수록 어려워질 것”이라고 말했다. 
 
징계가 지연되면서 당내에서도 잡음이 커지고 있다. 지난 6일 한국당 당 대표 및 최고위원ㆍ중진의원 연석회의에서 조경태 최고위원은 “낡은 이미지를 벗으려면 5.18 문제를 단호하게 빨리 처리해야 한다”고 하자, 친박계 홍문종 의원은 “우리가 뭘 잘못했는가. 3명이 무슨 처벌을 받아야 하느냐”고 맞받아쳤다. 
자유한국당 이종명(왼쪽부터)·김진태·김순례 의원.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이종명(왼쪽부터)·김진태·김순례 의원. [연합뉴스]

 
징계 지연에 대해 한 중진의원은 “김진태·김순례·이종명 3인이 얼마나 당에 기여했다고 당 전체가 '극우·망언·퇴행'으로 도매급 취급당해야 하는지 모르겠다”며 “여당은 실정을 거듭하는데도 (우리가) 대안세력으로 인정받지 못하고 있지 않나. 황 대표도 말로만 미래로 가자고 하지 말고, 자를 건 분명히 잘라야 한다"고 말했다. 

 
김무성·장제원 의원 등도 최근 “당내 일각에서 급진 우경화 현상이 벌어지고 있다”며 우려를 표했다. 
 
임동욱 한국교통대 교수는 “황 대표로선 극우 세력까지 묶어야 힘이 세질 것 같은 착시 효과로 인해 머뭇거리고 있지만, 내년 총선에서 중도층을 잡기 위해선 5·18 논란을 더 끌고 가는 게 유리하지 않다"고 말했다.  
 
일각에선 5·18 폄훼 논란이 국회에서 '한국당 왕따'를 지속시키는 연결고리로 작동한다는 지적도 나온다. 실제로 한국당을 제외한 더불어민주당,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정의당 등 여야 4당은 5·18 폄훼부터 이어져 온 연대감을 최근엔 선거제 개편 패스트트랙으로 이어가고 있다. 박명호 동국대 교수는 "우경화라는 꼬리표를 떼고, 한국당 고립 작전을 벗어나기 위해서도 5·18 논란을 마냥 덮어두기 힘들 것"이라고 전망했다.  
2월 15일 광주YMCA 무진관에서 '5·18 망언'에 공동대응하기 위한 '5·18역사왜곡처벌 광주운동본부'의 출범식에 참석한 참석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연합뉴스]

2월 15일 광주YMCA 무진관에서 '5·18 망언'에 공동대응하기 위한 '5·18역사왜곡처벌 광주운동본부'의 출범식에 참석한 참석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연합뉴스]

이에 대해 한국당 지도부의 한 관계자는 “마냥 ‘모르쇠’로 버틸 수 없다는 건 알지만, 떠밀리는 모양새도 절대 바람직하지 않다"며 "새 윤리위원장을 영입하는 대로 방법을 모색하겠다"고 전했다.
  
윤성민·임성빈 기자 yoon.sung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