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靑 “개성공단 재개, 유엔제재 틀 안에서 미국과 협의”

중앙일보 2019.03.08 18:06
 청와대는 8일 개성공단 재가동과 관련해 유엔 제재 틀 내에서 미국과 협의해 나가겠다는 뜻을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왼쪽)이 8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주한대사 신임장 제정식에 참석하기 위해 입장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왼쪽)이 8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주한대사 신임장 제정식에 참석하기 위해 입장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개성공단 재개 여부에 대해 “유엔 제재 등 기존 국제 제재의 틀 안에서 조심스럽게 동맹국인 미국과 협의를 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같은날 미국 국무부 고위당국자가 기자들과 만나 ‘개성공단과 금강산 관광에 대한 제재 면제를 검토하느냐’는 질문에 “아니다(No)”고 답했지만 청와대가 이같은 입장을 나타낸 것이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중요한 것은 비핵화를 했을 때 북한에 어떤 혜택이 돌아갈 지 그림을 그릴 수 있는 차원에서도 설명해줄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북ㆍ미 정상이 모두 문재인 대통령을 신뢰하기 때문에 우리 역할이 있는 것”이라며 “미국의 메시지를 우리가 잘 이해하고 있고 우리가 북한 측에도 잘 설명하겠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우리는 완전한 비핵화를 위한 목표를 미국과 긴밀히 협조하고 공유하고 있다”고 강조하면서 “중요한 것은 조속히 북ㆍ미 대화를 재개할 필요가 있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이 8일 통일부 장관으로 지명한 김연철 통일연구원장도 이날 기자들과 만나 ‘현 단계에서 개성공단과 금강산관광 재개가 가능하다고 보느냐’는 질문에 “노력해야겠죠”라고 답했다.
 
 그러나 이런 움직임은 하노이 회담 결렬 후 미국 행정부나 의회의 분위기와는 다소 엇박자라는 관측이 나온다. 미 국무부 고위 당국자가 이날 적극적인 남북경협사업을 통해 북미협상의 불을 되살리려는 우리 정부의 움직임에 제동을 건 상황에서 청와대가 다시 '개성공단 카드'를 꺼내 들었기 때문이다.  
 
 한편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6개국 주한 신임 대사로부터 신임장을 받은 뒤 환담을 한 자리에서 “북한의 비핵화와 한반도 프로세스가 긍정적인 방향으로 진척되고 있지만, 2차 북ㆍ미 회담이 합의에 이르지 못한 것은 아직 해야 할 일이 많다는 의미”라며 “한반도의 평화가 끝까지 잘 정착할 수 있도록 함께해 달라”고 당부했다. 위문희 기자 moonbright@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