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좌파독재 위한 레일 깔기”…한국당 청와대 개각 맹폭

중앙일보 2019.03.08 15:44
청와대가 8일 7개 부처 장관을 교체하는 중폭 개각을 한 데 대해 보수 야권은 “좌파독재를 위한 레일 깔기에 골몰한 흔적만 보인다”며 반발했다.
 
전희경 자유한국당 의원. [뉴스1]

전희경 자유한국당 의원. [뉴스1]

 
전희경 자유한국당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 등 내년 총선을 위해 경력 한 줄 부풀린 사람들은 불러들이고, 박영선 의원 등 한 줄 달아 줄 사람들로 교체ㆍ투입한 모양새”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대통령에게 국가의 운명에 대한 일말의 책임감이라도 있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 오로지 진영의 안위, 내 사람의 출세 가도를 위해 대통령의 임명권을 행사하고 국회를 무시하는 처사를 반복하는 것은 ‘야당 무시’가 아닌 ‘국민 무시’”라고 주장했다.
 
특히 김연철 통일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선 “하노이 미ㆍ북 회담 결렬 후 위기 상황에서 점입가경으로 ‘남북경협’, ‘북한 퍼주기’에 매몰된 인사를 통일부 장관으로 앉혔다”며 “아무리 청와대만 있고 부처는 없는 정부라지만 이번 개각은 정부 실종 선언으로 보일 지경”이라고 말했다.
 
바른미래당은 김정화 대변인은 “행정안전부는 내년 총선에 관한 사무를 관장한다. 정치적 중립을 요하는 자리에 여당 소속 진영 의원을 기용하는 게 말이 되냐”고 비판했다. 또 중기부 장관 후보자로 지명된 박영선 민주당 의원에 대해선 “평창동계올림픽 때 공짜입장ㆍ공짜패딩으로 평창 갑질을 한 공짜장관이다. 탁월한 ‘불로소득 전문가’”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총선 출마를 희망하는 현직장관과 ‘장관 스펙 희망자’의 바통터치에 불과한, 기대할 게 없는 인사 단행이다. 국정 쇄신의 기회를 또다시 날려버렸다”고 총평했다.
 
반면 민주평화당과 정의당은 “문재인 정부 2기 성공은 한반도 비핵화와 불평등 문제 해결에 달렸다”(홍성문 민주평화당 대변인), “주요 인사들의 면면을 꼼꼼히 살펴보고 직무 수행 적합 여부를 철저하게 판단할 것”(정호진 정의당 대변인)이라며 비판보단 향후 검증에 초점을 맞췄다.
김준영 기자 kim.junyoung@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