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노총 생일날, 민노총 성토 "소외계층 겁박하고 회유"

중앙일보 2019.03.08 15:29
"청년·여성·비정규직 등 소외계층 대표들을 겁박해 사회적 대화를 무산시킨 것은 도저히 용납할 수 없다."(김주영 한국노총 위원장)
 

한국노총 창립 73주년 기념식
김주영 위원장 등 민주노총 비판
"어제 경사노위 파행 용납 못해"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한국노총 건물에서 열린 '한국노총 창립 73주년 기념식'에서 김 위원장이 민주노총을 작심 비판했다. 전날 경제사회노동위원회의 본위원회가 여성·청년·비정규직 대표 위원 3명의 불참(정족수 미달)으로 결렬된 것과 관련해서다. 당초 경사노위는 최근 합의된 탄력근로제 확대 적용 방안 등 3건의 안건을 의결할 예정이었다.
관련기사
김 위원장은 기념사에서 "사회적 대화에 참여 여부를 스스로 결정하지 못하는 조직이, 총파업으로 노동문제를 해결하겠다는 조직이 청년·여성·비정규직 등 사회적 소외계층을 겁박하고 회유해 경사노위를 무산시킨 건 용납할 수 없다"고 말했다. "책임 있는 노동단체라면 보이지 않아야 할 행동"이라고도 했다. 민주노총을 겨냥해 강도높은 비난을 한 셈이다.

 
김 위원장은 "한국노총은 갈등이 있을 때마다 대화를 했고 필요할 때에만 강력한 투쟁을 했다. 그러다 다시 대화로 마무리를 했다. 결국 사회적 갈등은 사회적 대화를 통해 해결한 것"이라고 말했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왼쪽부터), 김용근 한국경영자총연합회 상근부회장, 김주영 한국노총 위원장, 박원순 서울시장,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한국노총에서 열린 한국노총 창립 73주년 기념식에 참석했다. [뉴스1]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왼쪽부터), 김용근 한국경영자총연합회 상근부회장, 김주영 한국노총 위원장, 박원순 서울시장,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한국노총에서 열린 한국노총 창립 73주년 기념식에 참석했다. [뉴스1]

 
김 위원장에 이어 박종근 전 한국노총 위원장도 비판에 가세했다. 그는 격려사에서 "노동 3권 중 하나가 교섭권인데, 그걸 박차면 안 된다"며 "교섭을 하다가 잘못됐을 때 파업해야지 교섭도 안 하고 파업하는 건 말이 안 된다"고 밝혔다.
 
박 전 위원장은 또 "노동 운동은 국민에게 혐오감을 줘서도 안 되고 영웅심을 나타내도 안 된다. 대화한다고 힘차지 않은 게 아니다. 파업한다고 힘찬 게 아니다. 이제 우리 노동 운동은 바뀌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러자 문성현 경사노위 위원장이 "박 전 위원장의 생각에 100% 동의한다. 자주 인사를 드려야겠다"며 민주노총 비판에 동조하고 나섰다.
 
기념식에는 홍영표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와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 김관영 바른미래당 원내대표, 박원순 서울시장, 이목희 일자리위원회 부위원장, 임서정 고용노동부 차관, 김용근 경총 상근부회장 등 정·재계 인사들도 총출동했다. 홍 원내대표는 "최근에 우리 사회가 정말 성숙한 비전을 가지고 한걸음 한걸음 나가는 것이 사회적 대화가 성과를 이루고 있다"고 말했고, 나 원내대표는 "대화가 잘안되는 곳이 국회다. 반성해야 한다"고 말했다. 하나같이 사회적 대화의 중요성을 강조하며 민주노총을 에둘러 비판했다.
 
민주노총은 "경사노위 계층별 노동위원들에게 어떠한 압력도 행사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김민중 기자 kim.minjoong1@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