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5·18망언 의원 제명” “피켓 떼라”…‘망언 3인방’·손혜원·서영교 등 징계 내달 윤곽

중앙일보 2019.03.07 21:17
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윤리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더불어민주당 소속 의원들이 피켓을 노트북에 붙이고 5·18 망언 의원 제명을 촉구했다. 이에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문제를 제기하면서 고성이 고갔다. [중앙포토, 연합뉴스]

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윤리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더불어민주당 소속 의원들이 피켓을 노트북에 붙이고 5·18 망언 의원 제명을 촉구했다. 이에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문제를 제기하면서 고성이 고갔다. [중앙포토, 연합뉴스]

국회 윤리특별위원회는 7일 전체회의를 열고 5·18 폄훼 발언 논란을 일으킨 자유한국당 김진태ㆍ이종명ㆍ김순례 의원의 징계안을 비롯해 무소속 손혜원 의원과 서영교 더불어민주당 의원에 대한 징계안 등 총 20대 국회 들어 제출된 징계안 18건을 윤리심사자문위원회로 넘겼다.  
 
윤리위원장인 한국당 박명재 의원은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여야 3당 간사가 앞서 합의한 대로 전체회의에서 징계안 18건을 윤리심사자문위에 심사 의뢰해 4월 9일까지 의견을 구하도록 했다”며 “자문위가 심사 기간을 1개월 더 연장해달라고 요청하려면 여야 3당 간사 합의를 거쳐서 연장하도록 결정했다”고 밝혔다.
 
자문위는 18건의 징계안에 대한 징계수위 논의에 착수할 예정이다. 박 위원장은 “자문위에 ‘사안이 시급하거나 중대성이 있는 경우 합리적으로 처리해달라’는 부대의견을 달았으나 어떤 안건이 여기에 해당하는지는 구체적으로 정하지 않았다”며 “어느 사안이 중대한지는 자문위가 국민 눈높이에서 판단하도록 맡긴 것”이라고 덧붙였다.
 
자문위는 최장 2개월 이내에 징계수위를 결정해야 하며, 이후 자문위에서 결정된 징계수위 등 심사안을 존중해 윤리위가 징계심사소위, 전체회의를 잇달아 열어 해당 의원에 대한 징계수위를 최종 결정하게 된다.
 
앞서 비공개 회의에서 민주당 의원들은 ‘5·18 망언’ 의원 징계안의 우선처리를, 야권은 손혜원ㆍ서영교 의원 징계안을 먼저 처리해야 한다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다.
 
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윤리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더불어민주당 소속 의원들이 노트북에 5·18 망언 의원 제명을 촉구하는 피켓을 붙이고 회의를 진행하고 있다. [뉴스1]

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윤리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더불어민주당 소속 의원들이 노트북에 5·18 망언 의원 제명을 촉구하는 피켓을 붙이고 회의를 진행하고 있다. [뉴스1]

특히 민주당 의원들은 노트북 겉면에 일제히 ‘5·18 망언 의원 제명!!’이라고 적힌 종이를 붙인 채 회의에 임했고, 이에 한국당 의원들이 “피켓을 떼라”고 강력히 항의하며 고성이 오갔다. 결국 민주당 의원들이 노트북을 덮기로 합의하면서 회의가 정상적으로 진행됐다. 성일종 한국당 의원은 “망언을 한 의원을 제명할 것인지, 경고할 것인지 등은 각각의 의원이 양심을 갖고 (논의를 해야) 하는 것이 아니냐”며 “지금 보니깐 (여당 의원들은 제명 의견이) 당론같다. 참 부끄럽다”고 지적했다. 이에 위성곤 민주당 의원은 “(5·18 망언 의원 제명은) 국민의 목소리”라며 “당론이 아니고 국론”이라고 주장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