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이세돌 9단 "올해 끝으로 승부 접겠다"

중앙일보 2019.03.05 16:57
 이세돌 9단이 승부사에서 물러나겠다고 밝혔다. [중앙포토]

이세돌 9단이 승부사에서 물러나겠다고 밝혔다. [중앙포토]

이세돌(36) 9단이 "올해가 승부사로서 마지막 해가 될 것 같다"고 말했다.
 
이 9단은 5일 서울 중구 소공로 더 프라자 호텔에서 열린 '3ㆍ1운동 100주년 기념 블러드랜드배 이세돌 vs 커제 특별대국'이 끝난 뒤 "앞으로 바둑인으로는 계속 남겠지만, 승부로서는 올해가 마지막인 거 같다. 마지막 승부를 펼칠 올해를 잘 마무리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날 특별대국에서 이 9단은 커제 9단에게 156수 만에 흑 불계패를 당했다. 바둑은 커제 9단이 초반부터 승기를 잡았고 이 9단은 반격할 기회를 잡지 못하면서 예상보다 빠르게 바둑이 끝이 났다.
관련기사
국후 감상을 밝히고 있는 이세돌 9단(왼쪽)과 커제 9단. [사진 사이버오로]

국후 감상을 밝히고 있는 이세돌 9단(왼쪽)과 커제 9단. [사진 사이버오로]

 
대국이 끝난 뒤 올해 목표를 묻는 말에 이 9단은 "나는 여섯살부터 바둑을 시작했고, 1995년 프로 입단을 해서 바둑을 한 지가 꽤 오래됐다. 그런데 올해는 느낌이 아주 다르다"고 운을 뗐다. 이어 "올해를 마지막으로 승부사로서의 삶을 잘 마무리하고 싶다. 승부를 떠나 다른 분야에서 활동한다 해도 많이 응원해주시길 바란다"고 밝혔다.
 
승부사로서 마지막을 결심한 이유나 계기에 대해서는 "사실 작년에도 이런 생각을 많이 했지만, 너무 아쉽다는 생각에 일 년을 더하기로 한 거다. 승부사에서 물러나는 것은 오랫동안 생각해온 것이다. (커제 9단을 가리키며) 이런 좋은 후배 기사들에게 앞으로 이기기 힘들겠다고 생각했다. 또한 그간 바둑을 두면서 많이 지쳤던 거 같다"고 답했다.
 
물러나는 구체적인 방법에 대해선 "휴직이나 은퇴를 생각하고 있다. 하지만 휴직을 한다 해도 나중에 시간이 흐르면 다시 승부사로 돌아오긴 쉽지 않을 거 같다"고 말했다. 
 
이어 "완전히 은퇴하게 되면, 나중에 다시 바둑을 두고 싶어질 때 아쉬움이 생길 거 같기도 하다. 하지만 휴직은 어쩐지 어설픈 기분이 들어서 구체적인 방법에 대해서는 올해 남은 시간 동안 더 고민해봐야 할 거 같다"고 덧붙였다.
이세돌 9단(오른쪽)과 커제 9단. [사진 사이버오로]

이세돌 9단(오른쪽)과 커제 9단. [사진 사이버오로]

 
한편 3ㆍ1운동 100주년 기념으로 열린 특별대국은 제한시간이 각자 1시간에 초읽기 1분 3회씩이 주어졌다. 독립운동가 후손이자 독립유공자인 김병순 여사가 명예심판을 맡았다.
 
3ㆍ1운동 100주년을 기념한 이번 특별대국은 향후 대통령 직속 '3ㆍ1운동 및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사업 추진위원회' 기념 활동에 포함돼 100주년 기념백서에 국민인증사업으로 등재될 예정이다.
 
블러드랜드가 후원하고 한국기원이 주최ㆍ주관하며 K바둑이 주관방송을 맡은 '3ㆍ1운동 100주년 기념 특별대국'의 승자에게는 6000만원, 패자에게는 2000만원의 상금이 주어졌다.
 
정아람 기자 aa@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