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중고생은 '페메' 데이터 공짜"…제로레이팅 경쟁 심화될까

중앙일보 2019.03.05 15:00
SK텔레콤을 쓰는 청소년 이용자들은 앞으로 페이스북 메신저를 이용할 때 데이터가 차감되지 않는다. SK텔레콤은 5일 "10대 중고생(2001년~2006년생) 고객들을 대상으로 페이스북 메신저에 대한 제로레이팅 서비스를 도입한다"고 밝혔다.
SK텔레콤은 10대 중고생 고객에게 모바일 메신저 ‘페이스북 메신저’ 데이터를 무료로 제공한다고 5일 밝혔다. [SK텔레콤]

SK텔레콤은 10대 중고생 고객에게 모바일 메신저 ‘페이스북 메신저’ 데이터를 무료로 제공한다고 5일 밝혔다. [SK텔레콤]

 
제로레이팅이란 특정 콘텐트를 이용할 때 발생하는 데이터 비용을 이용자 대신 콘텐트 제작사나 통신사가 부담하는 것을 말한다. 이렇게 되면 이용자는 요금 부담 없이 자유롭게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된다.
 
제로레이팅 혜택을 받고 싶은 10대 이용자들은 SK텔레콤의 웹사이트에 접속해서 10대 전용 제로레이팅 서비스인 '데이터 슈퍼패스'를 신청하면 된다. 단 페이스북 메신저 내에 음성·영상 통화 기능을 사용할 때는 제로레이팅이 적용되지 않으므로 데이터가 차감된다.
 
'페메'로 불리는 페이스북 메신저는 10·20세대들에게 특히 인기가 많다. 코리아클릭 조사에 따르면 페이스북 메신저를 이용하는 사람은 국내에서만 한 달에 500만명이 넘는다. 카카오톡에 이어 모바일 메신저 시장에서 2위를 차지하고 있다. 특히 전체 페이스북 메신저 이용시간 중 60%를 13세~18세 중고생들이 차지하고 있다. 10대들에게는 가장 널리 쓰는 메신저인 셈이다.
 
SK텔레콤은 국내 이동통신사 중에서 제로레이팅 마케팅에 가장 적극적이다. 이번에 페이스북 메신저에도 제로레이팅 혜택을 적용하면서 10대 이용자들이 데이터 차감 없이 이용할 수 있는 콘텐트는 게임 13개, 교육 4개, 커뮤니티 4개 등 총 23개로 늘어났다.  
 
제로레이팅을 두고 '네트워크로 전송되는 모든 데이터는 비용과 속도 등에 있어서 차별을 두면 안된다'는 망 중립성 원칙에 위배된다고 비판하는 시각도 있다. 그러나 정부도 제로레이팅 정책 자체에 대해서는 문제가 없다는 입장이다. KT와 LG유플러스도 제로레이팅 혜택을 늘릴 수 있게 콘텐트 사업자들과 논의를 진행하고 있다.
 
유영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도 지난달 26일 스페인 바르셀로나 'MWC 2019' 간담회에서 "5G 상용화 등으로 통신 요금 부담이 커지는 것을 막기 위한 방안으로 제로레이팅을 허용하는 것도 검토하고 있다"고 밝힌 바 있다.
 
과기부는 지난 3일 저소득층 고교생들이 EBS 교육 콘텐트를 볼 때 데이터 요금을 과금하지 않는 정책을 발표하기도 했다. SK텔레콤·KT·LG유플러스는 각각 EBS 데이터팩, 데이터 안심 옵션 등 부가 서비스를 내놨다. 정부가 주도해서 제로레이팅 정책을 내놓은 첫 사례다.
 
하선영 기자 dynamic@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