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단독] 미국서 찾아내 북한이 놀란 곳은 분강

중앙일보 2019.03.05 01:30 종합 1면 지면보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달 28일(현지시간) 북·미 정상회담이 결렬된 뒤 비핵화 대상으로 지목했던 영변 핵시설 외의 ‘그 이상’은 분강 지구의 지하 고농축 우라늄(HEU) 시설이라고 회담에 정통한 복수의 소식통이 4일 전했다. 분강 지구는 영변 핵시설에 인접해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당시 기자회견에서 “우리는 그(영변 핵시설) 이상을 해야만 했다”며 “여러분이 말하거나 쓰지 않은 것 중에 우리가 발견한 게 있다”고 공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들(북한 측)이 우리가 이걸 알고 있어 놀라는 것 같았다”고도 밝혔다.
 

트럼프가 하노이 회담 결렬 뒤
영변 외 핵시설로 지목했던 곳
지하에 고농축우라늄 시설 구축
북한, 비핵화 대상에 포함 거부

복수의 소식통은 이에 대해 “정상회담 이틀째(지난달 28일) 회담에서 북한 측이 영변 지구를 폐기하겠다고 하자 미국 측은 영변 이외에 추가 핵시설 한 곳을 추가로 지목했다”며 “이 한 곳이 분강 지구 핵시설로, 미국 측은 이를 비핵화 대상에 포함하라고 요구했다”고 밝혔다. 이용호 북한 외무상은 회담이 결렬된 후인 1일 심야 기자회견에서 “미국은 영변 이외에 한 가지를 더 (비핵화)해야 한다고 끝까지 주장했다”고 밝혔다. 이 ‘한 가지’ 역시 분강 지구라는 게 소식통들의 설명이다.
분강 지구

분강 지구

 
당초 트럼프 대통령이 밝힌 ‘영변 외 핵시설’을 놓곤 미국 언론이 보도했던 평양 인근의 강선발전소 핵시설이라는 관측이 있었다. 그러나 소식통에 따르면 문제의 ‘영변 외 핵시설’은 그간 언론에 공개되지 않았던 시설이다. 이들 소식통은 “미 정보당국은 오랜 기간 북한의 핵 활동을 추적해 왔던 것으로 안다”며 “분강 지구는 기존 영변 핵 단지의 북서쪽에 위치해 있고, 북한은 외부에서 탐지하는 것을 우려해 이곳 지하에 HEU 공장을 만들어 놓은 것으로 안다”고 설명했다. 소식통에 따르면 분강 지구는 영변 핵 단지에 붙어 있기 때문에 “영변 단지를 없애겠다”는 북한 측의 제안에 대해 미국은 분강 역시 포함해야 하는 것으로 간주했다. 반면에 북한은 영변 핵시설과 분강 지구는 인접해 있지만 실제로는 분리돼 있는 만큼 미국의 요구를 수용할 경우 ‘영변 지구 폐기’로 한정했던 자신들의 전략이 흔들린다고 판단한 것으로 관측된다. 북한과 미국이 영변 핵시설에 대한 정의부터 달랐다는 평가가 나오는 이유다.
관련기사
 
분강 지구 내 지하 핵시설이 지상에 노출된 어느 건물과 연관돼 있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소식통은 단 “이 시설은 2010년 지그프리드 헤커(스탠퍼드대 국제안보협력센터 소장) 박사에게 북한이 공개한 시설보다 훨씬 더 큰 규모로 판단하고 있다”며 “헤커 박사가 확인한 HEU 시설보다 오래됐지만 지하에 있어 미국 당국의 확인이 늦어진 것으로 안다”고 덧붙였다. 헤커 박사는 영변 핵 단지를 끼고 흐르는 구룡강 남쪽에 있는 HEU 시설을 둘러본 뒤 약 2000개의 원심분리기가 가동 중인 것으로 추정했다. 원심분리기는 특수 제작한 알루미늄 통 안에 우라늄을 넣어 고속으로 회전시켜 농축하는 장치다. 한·미 정보당국은 분강 지구 시설에는 1만 개 이상의 원심분리기가 가동 중으로 보고 있다.
 
정용수·백민정 기자 nkys@joongang.co.kr
먼지알지 런칭 이벤트
공유하기
광고 닫기

미세먼지 심한 날엔? 먼지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