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IS

국내 AI 대학원 문연다…KAIST·고대·성대 3곳

중앙일보 2019.03.05 00:02 경제 1면 지면보기
한국과학기술원(KAIST), 고려대, 성균관대에 인공지능(AI) 대학원이 문을 연다. 세 곳의 학교는 석·박사 과정 신입생 50~60명을 각각 선발해 올가을부터 수업에 들어간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4일 세 학교에 5년간 총 90억원, 10년간 190억원을 지원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미국·중국 등에서 인공지능에 특화된 학과와 학교를 만드는 추세에 맞춘 것이다.
 
KAIST는 현재 10명 안팎인 전임 교원을 2023년까지 20명으로 늘린다. 2023년 이후에는 인공지능 학부(대학)를 설립한다. 올가을 입학 정원은 60명(석사 40명, 박사 20명)이다. 경기도 판교에 인공지능 대학원 산학협력센터도 설치한다. 고려대는 인공지능 대학원과 함께 인공지능 연구소를 설립한다. ▶MIT 등과 공동 연구를 하는 학술 인재 ▶구글 등과 협업하는 산업 인재 ▶창업 인재를 양성한다는 목표를 내세웠다. 성균관대는 기존 AI 로봇학과를 확대 개편한다. 삼성서울병원·삼성전자·네이버 등과 협력해 융합 연구, 공동 교육 과정도 제공할 예정이다. 
 
하선영 기자 dynamic@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