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서울대에 ‘10개국어 미투’…“총장이 책임지고 해당 교수 파면해야”

중앙일보 2019.03.04 17:25
'서울대 A교수 사건 대응을 위한 특별위원회' 소속 학생들이 4일 오후 서울대 행정관 앞에서 성추행 의혹을 받는 서어서문과 A교수의 파면을 요구하고 있다. 박해리 기자

'서울대 A교수 사건 대응을 위한 특별위원회' 소속 학생들이 4일 오후 서울대 행정관 앞에서 성추행 의혹을 받는 서어서문과 A교수의 파면을 요구하고 있다. 박해리 기자

서울대학교 입학식이 있었던 4일, 학생들이 오세정 총장에게 학생 성추행 의혹을 받는 서어서문학과 A교수의 파면을 촉구했다.
 
서울대 총학생회·서울대 총학생회 학생인권특별위원회·서울대 인문대 학생회·서문과 어울반 학생회 등으로 구성된 ‘서울대 A교수 사건 대응을 위한 특별위원회’(특위)는 4일 오후 1시30분 서울대 관악캠퍼스 행정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서울대 학생들은 10개 국어로 번역된 ‘미투 대자보’를 전시하고 “더 이상 ‘봐주기’는 안 된다. 오세정 총장이 책임지고 A교수 파면하라”라고 요구했다.
 
이날 김다민 서울대 부총학생회장은 “A교수의 권력형 성폭력과 갑질, 논문 표절행위가 밝혀졌지만 인권센터는 A교수에 대해 정직 3개월 권고 처분밖에 내리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이어 "대학본부는 학생들의 A교수 파면 요구를 즉각 수용하고, 공동체 안의 권력형 성폭력 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할 수 있는 대책을 내놔야 한다” 고 말했다.
 
지난달 6일 서울대 서어서문학과 대학원 졸업생 B씨는 “대학원 과정 4년 동안 지도교수에게 성추행 및 여러 성폭력, 다양한 인권침해 피해를 봤다”라며 교내에 기명 대자보를 붙였다. B씨는 “강요로 간 스페인 학회에서 A교수는 매일 밤 억지로 술을 마시게 했고 강제추행했다”라며 “지시를 충실히 따르지 않을 때면, 일자리도 못 얻게 하거나 졸업을 안 시키겠다고 수차례 협박했다”고 대자보를 통해 주장했다.
 
이현미 서울대 인문대 학생회 인권국장은 “증거는 계속해서 더 발견되고 있는데 가해자는 공식 면담 요청도 거부하고, 피해자에게 2차 가해를 하고 있다”라며 “이에 따라 총장에게 사건의 무게에 맞는 마땅한 징계를 요구한다”라고 말했다.
 
지난 1월 16일 A교수는 조교 학생 2명과 강사 1명을 서울 관악경찰서에 고소했다. 업무를 위해 알려준 아이디와 비밀번호로 e메일을 무단으로 열람했고 관련 정보를 인권센터에 유출했으며, 이것이 인권센터의 정직 3개월 권고 결정에 영향을 미쳤다는 이유다. 인권센터는 제출된 증거 중 불법적으로 수집된 정보는 없다고 특위를 통해 밝혔다.
 
특위는 학교가 학내 성폭력과 인권침해를 대하는 방식이 지난해 있었던 사회학과 H교수 사건 때와 나아지지 않았음을 지적했다. 이수빈 인문대 학생회장은 “교수들이 어떠한 짓을 저질러도 정직 3개월 이상 처분은 내리지 았는다”며 “교원들 징계 관련 규정이 제대로 없고 사립학교법을 참고해 따르고 있다. 제대로 된 규정을 만들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지난해 사회학과 H교수는 학생들에게 성희롱과 폭언을 하고 집 청소, 차량 운전 등 사적인 일을 시킨 의혹을 받았다. 서울대는 징계위원회를 열어 H교수에 대해 정직 3개월을 의결했고, 총학생회는 이같은 결정에 반대해 행정관 앞에서 120일간 천막농성을 벌였다.
 
특위는 오는 14일 행정관 앞 집회를 시작으로 대학본부에 A 교수의 파면을 요구할 예정이다.
 
박해리 기자 park.haelee@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