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카운터어택] 언더독 vs. 오버독

중앙일보 2019.03.04 00:25 종합 28면 지면보기
장혜수 스포츠팀 차장

장혜수 스포츠팀 차장

로저 페더러(스위스)가 남자프로테니스(ATP) 투어 통산 100승을 달성했다. 2일(현지시각) 아랍에미리트(UAE)에서 열린 ATP투어 두바이듀티프리챔피언십 결승전에서 스테파노스 치치파스(그리스)를 세트스코어 2-0으로 꺾고 우승했다. 첫 우승이 2001년이니 18년 만이다. 100승은 109승의 지미 코너스(미국·1996년 은퇴)에 이어 남자 선수 중 두 번째다. 여자 선수는 167승의 마르티나 나브라틸로바(체코·2006년 은퇴), 154승의 크리스 에버트(미국·1989년 은퇴), 107승의 슈테피 그라프(독일·1999년 은퇴)가 있다.
 
별명이 ‘테니스 황제’인데 우승 기록만 보면 선배들에 견줄 바가 못 된다. 하지만 그는 넘볼 수 없는 독보적인 타이틀을 갖고 있다. 바로 팬과 동료가 가장 사랑하는 선수다. 팬들이 뽑는 최고 선수상(ATP Fan’s Favorite Awards)을 2003년부터 지난해까지 15년 연속 받았다. 또 동료 선수가 뽑는 스테판 에드베리 스포츠맨십 상을 2004년 이후 13차례 받았다. 2010년과 지난해에만 라파엘 나달(스페인)에게 수상의 영광을 양보했다.
 
양자 대결 구도에서 상대적 약자를 언더독(underdog), 강자를 오버독(overdog) 또는 탑독(top dog)이라 부른다. 사회과학에서 쓰던 용어인데, 스포츠에서도 많이 쓴다. 투견 때 위에서 누르는 쪽이 강자, 아래 깔린 쪽이 약자인 데서 유래했다.
 
스포츠에선 언더독을 응원하는 게 인지상정인데, 페더러 만큼은 예외다. 237주 연속 세계 1위를 달리던 ‘절대 오버독’ 시절에도, 팬과 동료들은 그를 가장 좋아했고 응원했다. 왜. 그는 좋아하지 않을 수 없는 품성의 소유자, ‘굿가이(good guy)’다. 2008년 베이징올림픽 때다. 당시 미국 농구 드림팀 등 세계적 스타들은 선수촌 밖 특급호텔에 머물렀다. 페더러는 선수촌에 입촌했다. “나도 같은 올림피언”이라는 이유에서였다. 그런데 하루 만에 선수촌을 나왔다. “사인해달라는 선수들이 방 앞에 장사진을 이뤄 다른 선수들에게 폐가 됐다”고 설명했다. 입촌도, 퇴촌도 모두 박수를 받았다.
 
지난 한 주 지구촌은 ‘세기의 정상회담’이라는 이름으로 베트남 하노이에서 펼쳐진 김정은(북한)과 도널드 트럼프(미국) 간 기 싸움에 촉각을 곤두세웠다. 인지상정이니 ‘언더독’을 응원했을까, 아니면 페더러처럼 ‘오버독’을 응원했을까. 개인적으로는 어느 쪽도 응원하고 싶지 않다. ‘배드가이(bad guys)’간 맞대결처럼 응원할 쪽을 고르기 난감한 건 세상에 없다.
 
장혜수 스포츠팀 차장
공유하기
광고 닫기

미세먼지 심한 날엔? 먼지알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