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본문

檢, 김은경 전 장관 최측근 소환…환경부 블랙리스트 의혹 정조준

중앙일보 2019.03.01 16:20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지난달 26일 환경부 블랙리스트 의혹과 관련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을 항의방문해 문무일 검찰총장과 만나지 못하고 청사를 빠져나와 발언하고 있다.[뉴스1]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지난달 26일 환경부 블랙리스트 의혹과 관련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을 항의방문해 문무일 검찰총장과 만나지 못하고 청사를 빠져나와 발언하고 있다.[뉴스1]

환경부 블랙리스트 작성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검찰이 1일 김은경 전 장관 최측근을 불러 소환 조사했다. 세종시에 위치한 환경부에 두 번째 압수수색도 진행했다.

 
서울동부지검 형사6부(부장 주진우)는 이날 환경부 장관 정책보좌관실에서 근무했던 노모 전 국장(1급 별정직 정책보좌관)을 소환 조사했다. 환경 정책 기관 연구원 출신인 노 전 국장은 김 전 장관 임명 한 달 뒤인 지난 2017년 8월 장관정책보좌관 일을 맡았다. 이후 지난해 11월 김 전 장관이 퇴임할 때까지 환경부 근무를 했다. 검찰은 노씨가 청와대 지시를 받고 김 전 장관이 환경부 산하 기관 임원들의 사표를 받고 새로 임명하는 과정에 관여했는지 여부를 들여다보고 있다.  
 
검찰은 전날 정부세종청사에 있는 환경부 박모 기획조정실장 사무실도 압수수색했다. 환경부 압수수색은 올해 1월에 이어 두번째다. 청와대 행정관 출신인 박 실장은 환경부 산하기관인 한국환경공단 임원에 여권 인사를 뽑는 데 청와대 의견을 전달받는 통로 역할을 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박상기 법무부 장관이 지난달 27일 오전 정부과천청사 법무부 청사에서 열린 독립유공자후손 국적증서 수여식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상기 법무부 장관이 지난달 27일 오전 정부과천청사 법무부 청사에서 열린 독립유공자후손 국적증서 수여식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편 박상기 법무부 장관은 지난달 28일 수사과정에서 원칙에 위배되는 피의사실 유출로 피의자 인권이 침해되는 일이 없도록 유의하라고 검찰에 지시공문을 내려보냈다. 환경부 등 친여권 수사가 한창인 가운데 관련 지시가 나와 논란이 일고 있다. 한 검사장 출신 변호사는 “지난 6개월간 사법행정권 남용 및 재판거래 의혹 수사가 진행되는 동안에는 공소장을 복사한 듯 사건이 알려져도 아무 말도 하지 않던 법무부 장관이 왜 이 시점에서 검찰에 지시를 했는지 의문이다”고 말했다.
 
환경부 블랙리스트 의혹은 지난해 말 김태우 전 청와대 특별감찰반원이 ‘환경부 산하기관 임원 사퇴 동향’ 문건을 공개하며 알려졌다. 자유한국당은 환경부가 해당 문건을 작성해 청와대 민정수석실에 보고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김민상‧정진호 기자 kim.minsang@joongang.co.kr
공유하기

Innovation Lab

Branded Content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