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트럼프 "김정은과 대화 잘 안풀렸다…둘다 준비 안됐을 수도"

중앙일보 2019.03.01 14:39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8일(현지시간) 오후 하노이 JW메리어트 호텔에서 합의 결렬 소식을 전하는 기자회견을 마친후 돌아서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8일(현지시간) 오후 하노이 JW메리어트 호텔에서 합의 결렬 소식을 전하는 기자회견을 마친후 돌아서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대화가 잘 풀리지 않았다(didn’t quite work out)"고 말했다. 
 
2차 북미정상회담을 마치고 워싱턴 DC로 돌아간 트럼프 대통령은 2월 28일(현지시간) 폭스뉴스와의 인터뷰에서 "미국이 완전한 비핵화를 추구했지만 북한은 일부 지역에 대한 비핵화만 원했다"면서 "북미 정상이 아무것도 서명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보도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어쩌면 나와 김 위원장 모두 준비가 안 돼 있었을 수도 있다"며 "나는 제재 완화를 꺼린다"고 털어놨다. 
 
또 트럼프 대통령은 "걸어나갈 준비가 돼 있어야 한다"면서 "(어제 상태에서 합의문에 서명하는 것은) 미국에 좋지 않았을 것"이라며 "솔직히 김 위원장 역시 똑같은 방식으로 생각했을 수도 있다. 아마도 똑같은 방식으로 생각했을 수 있다"고 밝혔다.
 
다만 폭스뉴스는 트럼프 대통령이 "언젠가는 뭔가 일어날 것"이라며 낙관적 기조를 유지했다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과의 '관계'를 강조했으며 "나는 단지 '이봐. 이건 잘 안 될 것 같다'"고 말했다. 특히 김 위원장에 대해 "그는 다른 남자"라고 설명하며 "언젠가는 뭔가 일어날 것이라는 느낌을 갖고 있다. 뭔가 일어날 것이다. 좋을 것"이라 말했다고 덧붙였다.
 
그는 또한 이번 2차 북미회담에 대해 "나는 우리가 아주 좋은 이틀을 보냈다고 생각한다. 그러나 나는 그저 우리 둘 다 어쩌면 준비가 안 돼 있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 위원장은 또한 (핵·미사일) 실험을 하지 않을 것이라고 이야기했다. 그는 이 얘기를 최근에 했다"며 "김 위원장은 실험하기를 원하지 않는다. 이건 '중요한 일'(a big thing)이다. 로켓도 없고 그 어떤 것도 없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리고 나는 그가 한 말을 믿는다. 나는 그가 한 말 그대로 받아들일 것이다. 그러나 어떻게 굴러가는지 보자"고 덧붙였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단독회담에 들어가며 핵·미사일 실험 중단과 관련해 "우리는 지난밤 이에 대해 매우 좋은 대화를 나눴다"며 "우리는 이 부분과 관련해 아주 특별한 무언가를 진전시켜 왔다"고 말한 바 있다.
 
이용호 북한 외무상도 이날 오전 0시 15분쯤 심야 기자회견을 열고 "이번 회담에서 우리는 미국의 우려를 덜어주기 위해서 핵실험과 장거리 로켓 시험 발사를 영구적으로 중지한다는 확약도 문서 형태로 줄 용의를 밝혔다"고 소개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