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정은, 숙소 복귀 후 두문불출…베트남 '공식방문'은 예정대로

중앙일보 2019.02.28 21:09
2차 북미정상회담 결렬 이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숙소인 베트남 하노이 멜리아 호텔에 적막이 흐르고 있다. [뉴스1]

2차 북미정상회담 결렬 이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숙소인 베트남 하노이 멜리아 호텔에 적막이 흐르고 있다. [뉴스1]

북미정상 간 2차 핵 담판이 결렬된 후 곧장 숙소로 들어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두문불출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28일 김 위원장은 오후 1시 30분(현지시간)쯤 회담장인 메트로폴 호텔을 떠나 멜리아 호텔로 돌아간 이후 오후 7시 현재까지 숙소에 머물고 있다.
 
북한 대표단의 주요 간부들도 모습을 보이지 않고 있으며, 호텔 로비 곳곳을 교대로 지키던 경호원들도 자취를 감춘 것으로 전해졌다.  
 
전날 북측 대표단 일부가 외부 시찰 일정을 다녀온 데 이어 이날 오전 수행원들이 아침 일찍부터 호텔을 드나들며 분주히 정상회담 둘째 날 일정을 준비했던 것과는 대조적인 모습이다.
 
현재 호텔 앞 도로는 계속해서 통제되고 있으며, 혹시 모를 김 위원장의 외출에 대비해 취재진 일부가 호텔 앞에서 진을 치고 있는 상황이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과의 합의 불발에 김 위원장의 베트남 방문 계획이 틀어질 수 있다는 관측도 나왔지만, 베트남 일정은 예정대로 진행될 전망이다.
 
베트남 외교부는 이날 김 위원장의 공식 친선방문이 3월 1일부터 2일까지 이뤄진다고 발표했다. 그러면서 환영행사, 응우옌 푸 쫑 베트남 공산당 서기장 겸 국가주석과의 양자회담, 전쟁영웅·열사 기념비와 호찌민 전 베트남 주석묘 헌화, 응우옌 쑤언 푹 총리 및 응우옌 티 낌 응언 국회의장과의 면담이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