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협상 깨졌지만…트럼프·김정은 웃으며 헤어졌다

중앙일보 2019.02.28 19:59
[인스타그램 캡처]

[인스타그램 캡처]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마친 뒤 밝은 표정으로 작별인사를 나누는 장면이 담긴 사진이 공개됐다. 사진에 따르면 두 정상은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 회담을 마무리한 것으로 보인다.
 
새라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28일 확대정상회담이 마무리된 뒤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두 정상이 마지막 인사를 나누는 모습이 담긴 사진을 게시했다.
 
사진 속에서 김정은 위원장은 밝게 웃고 있다. 등을 돌린 채 서 있는 트럼프 대통령의 얼굴은 보이지 않는다.
 
이밖에도 샌더스 대변인은 확대정상회담 중인 두 정상이 담긴 사진도 올렸다. 외부에서 창문을 통해 회담장을 촬영한 사진 속에서 김정은 위원장은 골똘히 생각에 잠긴 표정으로 이야기를 듣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회담 결렬 배경을 설명하는 기자회견에서 회담 마무리 당시 분위기가 좋았다고 말했다. 그는 "그냥 갑자기 일어서서 나온 것이 아니라 우호적으로 마무리했다"면서 "악수도 했고, 서로 간에 따뜻함이 있었다"고 전했다.
 
[인스타그램 캡처]

[인스타그램 캡처]

 

한편 이날 두 정상은 오전 9시(한국시간 오전 11시 베트남 하노이 메트로폴 호텔에서 만나 일대일 회담과 확대회담까지 마쳤지만 합의를 도출하지 못했다. 이에 따라 업무 만찬과 '하노이 합의' 서명식은 취소됐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