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협상결렬에 이해찬 "아쉽다", 황교안 "정부 장밋빛 환상"

중앙일보 2019.02.28 18:44
2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더불어민주당 당대표실에서 열릴 소속 의원들의 2차 북미정상회담 TV 시청 계획이 취소되며 텅 비어있다. 이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예정된 업무오찬과 공동서명식을 취소하고 베트남 하노이 소피텔 레전드 메트로폴 호텔을 떠나 각자의 숙소로 돌아갔다. [뉴스1]

28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더불어민주당 당대표실에서 열릴 소속 의원들의 2차 북미정상회담 TV 시청 계획이 취소되며 텅 비어있다. 이날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예정된 업무오찬과 공동서명식을 취소하고 베트남 하노이 소피텔 레전드 메트로폴 호텔을 떠나 각자의 숙소로 돌아갔다. [뉴스1]

 2차 북ㆍ미 정상회담 협상이 무위로 끝나자 정치권은 당혹감을 숨기지 못했다. 다만 희망을 버리지 않은 여야 4당과 정부를 향해 화살을 돌린 자유한국당 사이엔 온도 차가 있었다.
 
 더불어민주당 지도부는 당초 오후 4시부터 당 대표실에서 북ㆍ미 정상회담 관련 생방송을 함께 시청할 계획이었다. 하지만 합의 무산 소식이 전해지자 갑작스럽게 계획을 취소하고 당 대표실에서 대응 방안 마련에 들어갔다. 이해찬 대표는 오후 6시 10분에야 대표실에서 나와 “아쉽게 생각한다. 두 정상이 만나서 서로의 뜻을 확인했기 때문에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이 말한 것처럼 몇 주 내에 새로운 진전이 이뤄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홍익표 수석대변인은 당 대표실 앞에서 기자들과 만나 “원래는 합의 결과가 나오면 정론관에서 (정식으로 브리핑을) 하려고 했는데, 여기서 구두 논평으로 대신하겠다”며 “아쉽지만, 비관적으로 보진 않는다. 이른 시일 내에 추후 회담을 통해서 합의 타결을 이뤄낼 수 있길 기대하고 희망한다”고 말했다.
 
 한국당은 이번 협상 결렬이 북한의 비핵화에 대한 한국 정부의 시각이 현실과 얼마나 다른지 보여주는 결과라고 강조했다. 황교안 대표는 “우리 정부는 (북한 비핵화에 대해) 장밋빛 환상만 이야기했다. 실제 북핵 상황이 얼마나 엄중한지 현실을 명확히 보여준 결과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비핵화의 정도와 수준에 대해 우리 정부가 생각하는 것과 미국이 생각하는 것이 달랐고 그런 과정에서 소통이 원활하지 않았던 것 아닌가 한다”며 “(정부가) 비핵화의 큰 로드맵 없이 영변 핵시설 폐기 정도만으로도 획기적인 결과가 나올 수 있다고 기대를 한 것 같다. 그러한 차이가 협상을 어렵게 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나경원 원내대표 등이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가안보특위-북핵외교안보특위 연석회의에서 북미정상회담 관련 방송을 보고 있다. [뉴스1]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 나경원 원내대표 등이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가안보특위-북핵외교안보특위 연석회의에서 북미정상회담 관련 방송을 보고 있다. [뉴스1]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는 “오늘 회담에서 많은 것을 기대했는데 역시 한반도 평화에는 시간이 걸린다는 점을 다시 확인했다”며 “그래도 미국이 북한에 적대적인 입장을 내놓은 것이 아니라 계속 협상해나갈 것이라고 밝혀서 앞으로 비핵화와 평화는 계속 진전될 것이라는 점은 다행”이라고 말했다. 바른미래당 김삼화 수석대변인은 “이번 회담 결렬이 완전한 비핵화로 가기 위한 ‘생산적 진통’이라 믿는다”고 밝혔다.
 
민주평화당 박주현 수석대변인은 “(북ㆍ미가 이번 합의에서) 원하는 교환 순서와 일정합의를 위한 시간이 부족했었다면, 앞으로 시간을 갖고 3차 북ㆍ미 정상회담을 준비해가기 바란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한국당 등 보수야당도 북ㆍ미 정상회담의 결렬을 빌미 삼아 평화정책의 발목을 잡을 생각은 버려야 한다”고 덧붙였다. 
 
정의당은 “분명한 것은 이제는 북ㆍ미 양자가 전쟁과 대립의 과거로 되돌아갈 수 없다는 점이다. 이번에 드러난 견해차를 줄이기 위해 북한과 미국은 조속히 대화를 재개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윤성민ㆍ윤상언 기자 yoon.sung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