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충혈된 눈, 초조한 김정은···핵담판 결렬 예감했나

중앙일보 2019.02.28 18:40
지난해 초부터 시작된 한반도 비핵화를 향한 여정이 갈림길에 섰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베트남 하노이에서 진행한 제2차 북미정상회담을 합의 없이 마무리했다. 두 정상이 회담 이틀째인 28일 오전에 만날 때만 해도 비핵화와 제재 완화와 관련된 진일보한 결과가 나올 것으로 기대됐던 터라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오른쪽)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8일(현지시간) 베트남 하노이 소피텔 레전드 메트로폴 호텔에서 1대1 단독 정상회담을 하던 중 미소를 짓고 있다.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오른쪽)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8일(현지시간) 베트남 하노이 소피텔 레전드 메트로폴 호텔에서 1대1 단독 정상회담을 하던 중 미소를 짓고 있다. [연합뉴스]

 
2차 핵담판 왜 결렬됐나?
 
합의가 불발된 후 트럼프 대통령은 기자회견을 열고 그 배경을 설명했다. 이에 따르면 협상은 비핵화와 상응 조치를 둘러싼 핵심 쟁점에서 틀어졌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위원장과 얘기를 통해) 많은 진전을 이뤘지만, 최종 목표에는 합의하지 못했다”며 “북한이 광범위한 제재 완화를 요구했지만 우리는 준비가 돼 있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는 “제재와 관련된 것이었다”고 보다 구체적으로 설명했다. “(북한이) 대북 제재의 완전한 해제를 원했지만, 우리는 그 부분을 들어줄 수 없었다”는 것이다.
 
북한은 그 동안 영변 핵시설 폐기 등의 비핵화 조치에 대한 상응조치로 제재 완화를 줄곧 요구해왔다. 이번 회담에서도 이같은 입장을 고수한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의 기자회견에 따르면 미국은 영변 핵시설 외 그동안 협상에서 등장하지 않았던 핵시설에 대해 알고 있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가 알고 있는 데 대해 북한이 놀란 것 같다”고 말했다.
 
결국 미국이 “과감한 비핵화 없이는 제재 완화도 없다”는 원칙을 굽히지 않으면서 ‘영변 핵시설 플러스 알파’까지 들고 나오면서 비핵화와 제재 완화를 둘러싼 양측의 인식 차는 더 커졌고, 회담은 결렬되고 말았다는 분석이 나온다.
 
파국인가? 결렬인가?
27일(현지시간) 오후 베트남 메트로폴 호텔에서 저녁 만찬 중인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 [AP=연합뉴스]

27일(현지시간) 오후 베트남 메트로폴 호텔에서 저녁 만찬 중인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 [AP=연합뉴스]

 
업무오찬 예정 시간 40분을 넘기고도 확대회담이 종료되지 않으면서 이상 기류가 감지됐다. 오후 12시 45분께 오찬이 취소되고 트럼프 대통령의 기자회견이 당겨졌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곧 이어 “합의에 이르지 못했다”는 백악관의 공식 발표가 나왔다.
 
그러면서도 백악관은 향후 회담을 고대한다고 덧붙였고, 트럼프 대통령도 회담 결렬이 양국 관계의 파국은 아니라는 점을 거듭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기자회견에서 “김 위원장과 계속 좋은 친구 관계를 유지할 것”이라며 “이 관계를 유지하고 싶고 그렇게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폼페이오 장관이 계속 북한과 얘기할 것이고 계속 관계를 강화할 것”이라고도 했다.
 
함께 회견에 나선 폼페이오 장관 역시 “합의를 이룰 수는 없었다”면서도 “향후 수일, 수주 동안 진전을 이룰 수 있는 방안을 찾을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협상이 계속될 것이라는 여지를 남겼다.
 
그러나 일각에선 양측이 다시 회담장에 마주 앉기는 쉽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트럼프 대통령 역시 차기 회담 일정을 묻는 질문에 “알 수 없다”며 “오래 걸릴 수도 있고, 곧 열릴 수도 있다”는 두루뭉술한 답을 내놨다.
 
회담 결렬, 누가 선언했나
조선중앙통신이 27일 보도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환담 사진.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조선중앙통신이 27일 보도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환담 사진. [조선중앙통신=연합뉴스]

 
트럼프 대통령의 기자회견에선 ‘회담이 결렬됐을 때 분위기’를 묻는 질문이 나왔다. 트럼프 대통령은 “협상장을 박차고 나온 것이 아니며, 굉장히 외교적으로 마무리했다”는 원론적인 답을 내놨다. ‘회담 종료가 대통령의 결정이었냐’는 질문에는 “이야기하는 게 의미가 없다”면서도 “내 결정이었다라고 말할 수는 없겠다”고 했다. 
 
한편 회담 결렬이 전해진 직후 하노이의 프레스센터에선 ‘김정은 위원장이 더 이상 회담을 하지 않겠다고 먼저 이야기를 꺼냈다‘는 말도 전해졌지만, 확인된 사실은 아니다.
 
다만 김정은 위원장이 상당히 긴장하고 초조한 모습을 보였다는 데 주목한 분석들이 나온다. 김 위원장은 회담 첫날 트럼프 대통령과의 환담에서 활짝 웃기도 했지만, 눈은 충혈돼 있었다. 또 입을 다시며 긴장한 기색도 드러냈다.
 
친교만찬 등 2시간20여분에 걸친 정상회담을 끝내고 숙소로 돌아오는 차 안에서는 담배를 피는 모습이 취재진에게 포착되기도 했다. 5분 안팎에 불과한 이동 시간 중에 담배를 문 것이다.
 
만족할만한 제재 해제를 얻어내야한다는 한다는 부담감이 김 위원장의 어깨를 무겁게 했으리라는 관측이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