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경협株 일제히 폭락…외국인 '아난티'부터 순매도

중앙일보 2019.02.28 17:37
코스피 지수가 2차 북미 정상회담의 불안한 전개에 급락하며 전 거래일보다 39.35포인트(1.76%) 내린 2,195.44로, 코스닥 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20.91포인트(2.78%) 내린 731.25로 거래를 마쳤다. 28일 서울 중구 KEB하나은행 딜링룸에서 한 딜러의 화면에 트럼프 대통령 북미회담 결렬 관련 기자회견 모습이 방송되고 있다. [연합뉴스]

코스피 지수가 2차 북미 정상회담의 불안한 전개에 급락하며 전 거래일보다 39.35포인트(1.76%) 내린 2,195.44로, 코스닥 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20.91포인트(2.78%) 내린 731.25로 거래를 마쳤다. 28일 서울 중구 KEB하나은행 딜링룸에서 한 딜러의 화면에 트럼프 대통령 북미회담 결렬 관련 기자회견 모습이 방송되고 있다. [연합뉴스]

제2차 북미정상회담이 결렬과 함께 코스피 지수도 폭락했다. 코스닥 시장에서는 남북경협주로 주목 받았던 아난티(-25.83%)가 급락했다.  
 
28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경협주로 꼽히는 현대엘리베이터, 현대건설, 현대로템, 부산산업 등이 일제히 하락 마감했다.  
 
현대엘리베이터는 전날보다 2만1700원(18.55%) 하락한 9만5300원에 마감했다. 현대건설(-8.04%)·현대로템(-12.20%)·부산산업(-17.38%)·경농(-21.76%)·조비(-19.22%)·일신석재(-27.30%)·용평리조트(-24.83%) 등이 일제히 급락했다.
 
코스닥 시장에서도 아난티(-25.83%)·인디에프(-16.84%)·제이에스티나(-16.09%)·아시아종묘(-20%)·좋은사람들(-25.43%) 등이 일제히 급락했다.
 
아난티는 특히 코스닥 외국인 순매도 상위종목에도 두번째로 등장했다. 외국인은 이날 아난티 주식을 48억원어치 순매도했다. 금강산에 골프 리조트를 보유하고 있는 아난티는 지난해 말 세계적인 투자자 짐 로저스가 사외이사로 선임되면서 남북경협주로 큰 주목을 받았다.  
 
이날 경협주는 차익실현 매물이 나오면서 대체적으로 소폭 약세를 보였으나, 장 막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업무오찬과 공동합의문 서명식을 하지 않고 숙소로 복귀한다는 소식이 들려오자 급락했다.  
 
애초 두 정상은 이날 오전 1시55분(한국 시간)부터 업무 오찬을 함께 한 뒤, 오후 4시 5분 공동 합의문에 서명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양 정상이 오찬장에 드러나지 않고 합의문 서명식도 불투명해졌다는 보도가 3시쯤 나오면서 한국 증시는 급락세로 돌아섰다.  
 
코스피지수는 결국 전날보다 39.35포인트(1.76%) 하락한 2195.44로 마감했다. 하루 지수 하락폭으로는 지난해 10월 23일(55.61포인트 하락) 이후 4개월 만에 가장 컸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