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트럼프 "美 이용만 당할때도···어쨌든 文과 좋은 관계"

중앙일보 2019.02.28 17:02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28일 기자회견을 하고 북미 협상 결렬 배경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28일 기자회견을 하고 북미 협상 결렬 배경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에어포스원을 타면 제일 먼저 문재인 대통령에게 전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28일(현지 시간) 베트남 하노이 JW메리어트호텔에 마련된 기자회견장에서 "북한이 많은 것을 요구했지만 우리가 원하는 결과는 없었다. 합의문은 작성됐지만 서명해서는 안된다고 판단했다"고 회담 결렬 배경을 설명했다.
 
폼페이오 장관도 이날 회담 결렬에 대해 "미국 협상팀은 이 문제에 계속 매달려 왔지만 최종적으로 미국이 받아들일 만한 결과를 이끌어내지 못했다"며 "앞으로 향후 수일, 수주간 진전을 이룰 방안을 찾을 수 있을 거라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에게 보내는 메시지는 무엇인가'라는 질문을 받고 "저는 문 대통령과 그리고 전세계 모든 지도자와 좋은 관계를 갖고 있다. 하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미국은 이용만 당할 때도 있다. 여러분이 모를지 모르겠지만 저는 이용만 당하는 상황을 알고 있다"고 운을 뗐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8일 오후 하노이 메리어트 호텔 기자회견장에서 제 2차 북미정상회담 관련 기자회견을 진행하고 있다. 오른쪽은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8일 오후 하노이 메리어트 호텔 기자회견장에서 제 2차 북미정상회담 관련 기자회견을 진행하고 있다. 오른쪽은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 [연합뉴스]

그러면서 "어쨌든 저는 문재인 대통령과 좋은 관계를 가지고 있다"고 강조하며 "공군 1호기에 탄 다음 문 대통령에게 제일 먼저 전화할 것이다. 그 다음에 아베 총리와 전화할 것"이라고 답했다. 또, "문 대통령도 북핵 문제 해결을 위해 불철주야 뛰고 있다. 그리고 많은 도움을 줬다"고 덧붙였다.  
 
또, 최근 한미훈련을 중단한 이유에 대해서는 "그 부분은 많은 돈이 들기 때문에 오래 전에 포기했다"고 언급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괌에서 미군기가 한국 상공으로 날아가 훈련을 하는데 한번 할 때마다 많은 돈이 든다"며 "이건 한국이 도와야 할 문제다. 한미도 훈련도 좋지만, 한번 훈련 할 때마다 수억 달러가 든다. 굉장히 많은 돈이다. 우리가 많은 국가들을 보호하는데 그들은 이미 부국"이라고 답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위원장에게 하고 싶은 말이 없냐'는 질문에는 "어젯 밤 김 위원장은 핵실험이나 로켓 발사는 하지 않을 것이라고 약속했다"며 "저는 이 말을 신뢰하고 믿는다. 어쨌든 그 사이에도 협의를 이어 나갈 것"이라고 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