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트럼프 "김정은, 우리가 원하는 특정지역 비핵화 거부"

중앙일보 2019.02.28 16:45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8일 베트남 하노이 JW 메리어트 호텔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질문에 답하고 있다. [AP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28일 베트남 하노이 JW 메리어트 호텔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질문에 답하고 있다. [AP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이틀간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린 제2차 북미정상회담이 조기 종료된 것은 양국간 비핵화에 대한 의견 차이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이) 우리가 원했던 부분의 비핵화를 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28일(현지시간) 베트남 하노이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김 위원장과 나 사이에서 비핵화 협의에 대한 의견 차이는 줄었다”며 “이번에 줄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그러나 특정 지역 시설 비핵화 요구에 대해서 김 위원장의 동의를 구할 수 없었다”며 “이는 시간을 가지고 논의를 더 해야 하는 문제”라고 덧붙였다.
 
한편,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이틀간 열린 하노이 북미정상회담이 생산적이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김정은 위원장과 이틀간의 회담은 끝났으나 생산적 시간이었다”며 “나와 김 위원장, 마이크 폼페이오국무부장관은 오늘 합의문 서명이 좋은 생각이 아니라고 결정했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우리가 원하는 비핵화를 우리에게 줘야지만 우리도 제재 완화를 해줄 수 있다”며 “시간이 해결해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