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중국, 북미정상회담 합의무산에 “대화·협상 계속하는 게 유일한 길”

중앙일보 2019.02.28 16:40
루캉 중국 외교부 대변인. [연합뉴스]

루캉 중국 외교부 대변인. [연합뉴스]

 
중국이 2차 북미 정상회담이 아무런 합의 없이 끝난 것과 관련, 북한과 미국이 계속 대화해야 한반도 문제를 해결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28일 루캉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 브리핑에서 “지난 1년간 한반도 정세는 중대한 전기를 맞았다”며 “대화와 협상을 계속하는 것이 유일한 길”이라고 말했다.
 
이어 “북한과 미국이 계속 대화를 유지하고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 체제 구축을 추진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또한 루 대변인은 “중국은 계속 우리가 마땅히 할 역할을 발휘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북미 양국은 업무오찬과 합의문 서명식을 취소하고 회담을 예정보다 일찍 마쳤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숙소인 베트남 하노이 JW메리어트 호텔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2차 북미 정상회담 합의문 도출 실패와 관련해 “북한은 상당히 많은 부분에서 비핵화 의지가 있었지만 완전하게 제재를 완화할 준비는 안 돼 있었다”며 “제재 완화를 원했지만 우리가 원했던 것을 주지 못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회담장 분위기는 매우 우호적이었다”라며 “김정은 국무위원장, 북한과 계속 좋은 친구 관계를 유지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