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정은에 하고 싶은 말' 묻자…트럼프 "핵실험 안한단 약속 믿어"

중앙일보 2019.02.28 16:29
28일 오후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JW메리어트 호텔에서 회담을 마치고 기자회견을 하는 모습.[YTN 캡처]

28일 오후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JW메리어트 호텔에서 회담을 마치고 기자회견을 하는 모습.[YTN 캡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제2차 북미정상회담 결과에 대해 기자회견을 열고 "여러 옵션을 논의했지만 아무것도 선택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28일(현지시간) 베트남 하노이 JW메리어트호텔에 마련된 기자회견장에서 회담 결렬 배경에 대해 설명했다.
 
폼페이오 장관도 이어 "미국 협상팀은 이 문제에 계속 매달려 왔지만 최종적으로 미국이 받아들일 만한 결과를 이끌어내지 못했다"며 "앞으로 향후 수일, 수주간 진전을 이룰 방안을 찾을 수 있을 거라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진 기자들과의 질의응답에서 '김 위원장에게 하고 싶은 말이 없냐'고 묻자 "저희가 어젯밤에도 김정은 위원장께서 약속을 하셨지만 로켓이나 또는 핵실험은 하지 않을 것이라고 약속했다. 저는 이를 신뢰하며 이 말을 믿는다. 어쨌든 그 사이에도 협의를 이어나갈 것"이라고 답했다.
 
회담에서 구체적으로 논의된 비핵화 옵션에 대해서는 "다양한 방식에 대해 논의를 진행했다"라며 "비핵화의 정의가 필요한데, 비핵화는 핵을 모두 폐기하는 것이다. 김 위원장은 비핵화를 하면 빠르게 성장하고 많은 경제 성장을 이룰 것"이라 말했다.
 
'북한은 영변 핵시설 폐기를 할 준비가 돼 있었다'는 이야기도 나왔다. 트럼프 대통령은 "영변 해체도 중요하지만 다른 중요한 요인도 많다"며 "북한은 경제제재 완전 해제를 바랐지만 우리는 영변 핵시설 폐기 이상을 원했다. 영변 시설 외에 새롭게 발견된 시설도 있었다. 북한은 전체 리스트를 제출하는 것에 대해 동의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