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靑 "트럼프 이륙 전후 文과 통화" 오후 8시쯤 될 듯

중앙일보 2019.02.28 16:15
문재인 대통령(왼쪽)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뉴스1]

문재인 대통령(왼쪽)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뉴스1]

문재인 대통령이 28일 오후 8시 전후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통화할 예정이라고 청와대가 밝혔다.

 
청와대는 이날 “트럼프 대통령과 문재인 대통령과의 정상간 통화는 트럼프 대통령 전용기가 이륙하기 직전 하자는 뜻을 미국 측에 전달했다”고 밝혔다.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정례브리핑에서 이같이 밝힌 후 “지금 현장 상황이 긴박하게 돌아가고 있고 어떻게 될지 알수 없는 상황이어서 이륙 직전 통화가 될지 이륙 후 이뤄질지 아직 확언하긴 어렵다”고 말했다.

 
이어 ‘김도현 주베트남 대사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묵고 있는 멜리아 호텔을 방문한 게 현지 한국공장 시찰 준비가 아니냐’는 질문에 “그건 아니다”며 “대사가 현장에 나온 건 한국기자들을 위로하고 혹시 모를 사고에 대한 주의를 당부하기 위해 간 것이지 공장시찰과는 관계없다”고 밝혔다.
 
청와대가 에어포스원 이륙 전 통화를 요청한 것은 기내 소음이 없는 안정적 전화 연결이 소통을 좀 더 명확하게 할 수 있다는 판단에 따른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문 대통령은 하노이 북미정상회담 첫날인 전날 밤 상황을 이날 오전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으로부터 보고받았다. 김 대변인은 “현지 상황이 어제 밤늦게 안보실로 전달됐다”면서 “너무 늦어서 오늘 아침에 정 실장이 보고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둘째 날 만남도 TV로 시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