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포토사오정]손학규, 황교안 첫 만남, “당 대 당 통합 말하지 말라”

중앙일보 2019.02.28 15:47
“당 대 당 통합 이런 이야기는 하지 말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8일 오후 국회 바른미래당 대표실로 손학규 대표를 예방했다. 두 당 대표가 자리에 앉고 있다. 변선구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8일 오후 국회 바른미래당 대표실로 손학규 대표를 예방했다. 두 당 대표가 자리에 앉고 있다. 변선구 기자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28일 오후 취임 인사차 국회 당 대표실로 찾아온 황교안 자유한국당 신임 대표에게 한 말이다. 이는 황 대표가 전당대회 기간 인터넷방송에서 바른미래당과의 통합 가능성을 언급한 것과 관련해 불편한 속내를 그대로 내보인 것이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8일 오후 국회 바른미래당 대표실로 손학규 대표를 예방했다. 두 당 대표가 악수하고 있다. 변선구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8일 오후 국회 바른미래당 대표실로 손학규 대표를 예방했다. 두 당 대표가 악수하고 있다. 변선구 기자

손 대표는 “어제도 무슨 어느 당에서 좀 해프닝이 있었습니다만 정당과 정당 간에 존중을 해주고 예우를 해줘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전날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이 한 방송에 출연해 바른미래당을 “미니 정당이고 영향력도 없는 정당”이라고 말한 것과 관련한 언급으로 보인다.
손 대표는 이어 “정치는 말이 다인데 정치인의 말에 품격이 떨어져서 국회 권위를 떨어뜨리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손 대표는 “국회의원도 일반 국민의 하나인데 국민이 국회를 낮추는 것은 국회의원 스스로의 책임”이라며 “당 대표가 됐으니까 공식이든, 비공식적인 인터뷰에서든 말의 품격을 높여서 국민에게 정치가 존경을 받도록 하자”고 말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8일 오후 국회 바른미래당 대표실로 손학규 대표를 예방했다. 손 대표가 환담 도중 황 대표의 손을 잡고 있다. 변선구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8일 오후 국회 바른미래당 대표실로 손학규 대표를 예방했다. 손 대표가 환담 도중 황 대표의 손을 잡고 있다. 변선구 기자

손 대표는 발언이 끝난 뒤 황 대표의 손을 잡으며 “이렇게 인사하러 왔는데 정치 선배라고 큰소리해서….”라며 웃음을 보이기도 했다. 손 대표와 황 총리는 경기고 동문으로, 손 대표가 10년 선배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8일 오후 국회 바른미래당 대표실로 손학규 대표를 예방했다. 황 대표가 이야기하고 있다. 변선구 기자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8일 오후 국회 바른미래당 대표실로 손학규 대표를 예방했다. 황 대표가 이야기하고 있다. 변선구 기자

이에 황 대표는 “지금 정부가 민생을 어렵게 만들고, 경제도 힘들어지게 하고 있고, 안보에 대한 걱정도 키우고 있다”고 말하고 “우리 야당끼리 목표 설정을 잘해서 우리가 막을 건 막고 뚫을 건 뚫는 게 필요할 것 같다. 양 당이 협력할 부분 많으리라 생각한다”고 응답했다.
 
변선구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