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북미 정상, 공동서명식·업무오찬 없이 회담장 떠났다

중앙일보 2019.02.28 15:05
도널드 트럼프(오른쪽)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8일(현지시간) 베트남 하노이 소피텔 레전드 메트로폴 호텔에서 1대1 단독 정상회담을 하던 중 미소를 짓고 있다.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오른쪽)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8일(현지시간) 베트남 하노이 소피텔 레전드 메트로폴 호텔에서 1대1 단독 정상회담을 하던 중 미소를 짓고 있다. [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8일(현지시간) 베트남 하노이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의 확대회담을 마치고 바로 회담장을 떠났다. 김 위원장은 업무오찬과 공동선언 서명식 모두 참석하지 않고 숙소로 돌아갔다.  
 
새라 샌더스 미국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의 확대회담 종료 후 숙소인 JW 메리어트 호텔 돌아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11시 55분(한국시간 오후 1시 55분)에 열릴 두 정상의 업무오찬은 성사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언론 브리핑에서 두 정상이 기존 확대 회담 종료시간을 넘겨 30~40분 가량 계속 회의를 진행중이며 아마도 오찬을 함께할 시간이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대변인은 트럼프 대통령이 예정보다 약 2시간 빠른 오후 2시에 기자회견을 할 것고 말했다. 두 정상이 공동 기자회견을 열 지에 대해서는 말하지 않았다. 

 
당초 트럼프 대통령은 오후 3시 50분 단독으로 기자회견을 열 예정이었다.  
 
샌더스 대변인은 또 오후에 예정된 서명식이 취소되느냐는 질문에는 답하지 않았다.  
북미 정상의 오찬이 열릴 예정이었던 오찬장이 텅 비어있다. [데이비드 나카무라 트위터]

북미 정상의 오찬이 열릴 예정이었던 오찬장이 텅 비어있다. [데이비드 나카무라 트위터]

 
[사진 SNS 캡처]

[사진 SNS 캡처]

앞서 정상회담장인 메트로폴 호텔에서 취재 중인 워싱턴포스트(WP)의 데이비드 나카무라 기자는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새라 샌더스 대변인은 트럼프 대통령이 30~40분간 회담을 이어간 뒤 숙소인 메리어트 호텔로 돌아갈 것이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나카무라는 이어 “샌더스 대변인은 오후 2시부터 기자회견이 열릴 것이라고 말했다”며 업무오찬이나 서명식이 취소됐는지는 구체적으로 설명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로이터 통신도 양국 정상이 업무오찬 일정을 보류했다고 보도했다.
 
직전 확대회견 모두발언까지 화기애애한 분위기 속에서 진행된 가운데 이처럼 갑작스레 일정이 단축된 배경은 아직 확인되지 않고 있다. 갑작스러운 일정 단축 사유가 구체적으로 밝혀지지 않은 채 상황이 급박하게 돌아가자 IMC에 자리 잡은 백악관 프레스센터 주변도 술렁거리고 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